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타이어 우선매수협상권 사용하지 않겠다"

공유
0


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타이어 우선매수협상권 사용하지 않겠다"

left
박삼구 금호아시아그룹 회장
[글로벌이코노믹 천원기 기자] 금호타이어 매각을 진행중인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매각룰'과 관련해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힌 것과 관련,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타이어 재입찰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18일 자료를 내고 "산업은행에 공정한 매각 진행과 함께 컨소시엄을 허용해 달라는 요청을 지속적으로 해왔다"며 "그러나 산업은행은 부당하고 불공정하게 우선협상대상자인 더블스타에게는 컨소시엄을 허용하고, 우선매수권자인 금호아시아나에게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최종 통지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금호아시아나는 이러한 부당하고 불공정한 매각절차에는 더이상 참여하지 않겠으며, 우선매수권도 행사하지 않겠다"며 "금호아시아나는 현재 진행 중인 부당하고 불공정한 금호타이어 매각 절차를 즉시 중단하고, 금호타이어 매각을 공정하게 재입찰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다만 금호아시아나 측은 그동안 예상됐던 법적 소송에 대해서는 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전날(17일) 박삼구 금호아시아그룹 회장이 컨소시엄 허용과 매매조건을 확정해달라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천원기 기자 000wonk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