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와일셀러 대중화 선언

공유
0

LG전자, 와일셀러 대중화 선언

최대 8병 보관 가능한 미니 제품 첫 선

LG전자가 17일 최대 8병까지 와인을 보관할 수 있는 와인셀러 미니를 출시했다.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가 17일 최대 8병까지 와인을 보관할 수 있는 와인셀러 미니를 출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LG전자가 최대 8병까지 와인을 보관할 수 있는 ‘와인셀러 미니’를 선보이며 와인셀러 대중화에 나섰다.

LG전자는 17일 가정에서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와인셀러 미니 2종(모델명: W087B·W087R)을 출시했다. 이 제품군은 부담 없는 크기와 실용적인 용량이 특징이다.

기존 LG 와인셀러가 제품에 따라 각각 85병, 71병, 43병을 보관했던 것에 비해 신제품은 최대 8병까지 보관할 수 있는 미니 제품이다. 와인 보관량이 적은 가정에서도 부담 없이 최적의 환경에서 와인을 보관하며 최상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최적의 와인 보관환경을 유지하는 동시에 제품 크기를 줄이기 위해 ‘반도체 열전소자’ 방식을 적용했다.

기존 대용량 와인셀러는 냉매를 순환시켜 내부 온도를 유지하는 컴프레서 방식을 이용했다. 반면 신제품은 컴프레서 대신 반도체로 만든 소형장치를 이용해 전기가 흐르면 주변의 열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내부 온도를 관리한다.

주로 소형가전에 적용되는 이 기술은 작동과정에서 모터 등 부품의 움직임이 없기 때문에 진동이 발생하지 않아 소음이 최소화되는 장점이 있다. 와인을 산화시키는 원인 가운데 하나인 진동을 없애 와인 고유의 맛과 향을 장기간 지킬 수 있다.

박영일 LG전자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보다 많은 고객이 LG전자 만의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제품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설명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