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중국 'QLED 국제포럼'서 QLED TV 대세화 선언

공유
0

삼성전자, 중국 'QLED 국제포럼'서 QLED TV 대세화 선언

삼성전자가 지난 13일 중국 북경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QLED 국제포럼’에 참가해 시장확대를 본격적으로 선언했다.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지난 13일 중국 북경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QLED 국제포럼’에 참가해 시장확대를 본격적으로 선언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삼성전자가 TV 제조사와 유통업계, 학계 등과 손잡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인 퀀텀닷 기반의 QLED TV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13일 중국 북경 옌치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QLED 국제포럼'에 참가했다. ‘QLED의 빛이 세계를 밝히다’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하이센스, TCL 등 TV 제조사와 중국 정부기관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리우위펑 전자상회 사무총장은 개막사를 통해 “퀀텀닷 TV는 중국에서 지난해 60만대에서 2017년 120만대로 성장할 시장”이라며 “퀀텀닷 기술이 TV 산업의 주류가 될 것은 이미 기정사실화 됐다”고 전했다.
이날 열린 포럼에선 퀀텀닷 소재업체인 나노시스가 QLED 우수성에 대해 발표하는 등 TV 제조사와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 학자들이 퀀텀닷 기술발전 현황과 전략을 공유했다.

펑샤오강 저장대학교 화학과 교수는 “퀀텀닷은 현재까지 인류가 발견한 가장 좋은 발광소재”라며 “퀀텀닷으로 가능한 순수한 색 표현력과 밝기 등은 다른 디스플레이 기술이 따라잡기 힘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도 포럼에서 QLED TV를 소개했다. 이 제품은 화면밝기에 따라 달라지는 색 표현력을 의미하는 화질 기준인 컬러 볼륨을 100% 표현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TV다.

전병준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무기물 소재인 퀀텀닷은 화면에 얼룩이 남는 번인 등의 수명 문제가 없고 최고화질을 표현할 수 있다”며 “올해는 TV 업계가 손을 잡고 QLED TV 시장을 키우는 성장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