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케미칼, 중국 화장품 용기 시장에 친환경 소재 선보여

공유
0

SK케미칼, 중국 화장품 용기 시장에 친환경 소재 선보여

center
SK케미칼이 '룩스팩 상하이 2017'에 참여해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선보였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SK케미칼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가 중국 화장품 용기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SK케미칼은 지난 12일과 1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룩스팩 상하이 2017’에서 친환경 코폴리에스터 폴리에스터글리콜(PETG)이 적용된 최신 화장품 용기 20여 종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코폴리에스터 폴리에스터글리콜(PETG)는 환경 호르몬인 비스페놀A가 검출되지 않는 친환경 소재이다. 투명성이 뛰어나 고급 화장품 케이스, 자동차 내장재 등으로 사용된다. SK케미칼이 생산한 PETG는 세계 상위 화장품 업체 20개사 중 18곳의 고급 화장품 용기에 이용되고 있다.

특히 SK케미칼의 PETG는 중국 시장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까지 중국 상위 화장품 업체 10곳 중 4곳이 자사의 PETG를 사용해왔다. 화장품 용기시장에서의 강세에 힘입어 자사는 지난해 중국 코폴리에스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박준원 SK케미칼 수출2팀장은 “지난해 중국 화장품 용기 시장에서 PETG 판매량은 2015년 대비 80%가 성장했다”며 “중국 내 화장품 사용 인구 증가와 현지 업체들의 고급화 추세에 힘입어 PETG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올해로 10년째인 룩스팩 전시회에서 중국 시장 맞춤형 마케팅 프로그램인 ‘코스메틱 로드쇼’를 진행했다. 코스메틱 로드쇼는 중국 현지 화장품 회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브랜드 별 화장품 용기에 가장 적합한 친환경 소재를 소개하고 기술을 지원하는 프로모션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