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아시아나, 음악회로 청소년과 소통하다

공유
0


금호아시아나, 음악회로 청소년과 소통하다

center
경북 영천 자천초등학교에서 지난 3일 열린 찾아가는 사랑의 금호아트홀 공연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음악회를 통해 청소년과 소통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3~4일 이틀간 '찾아가는 사랑의 금호아트홀'을 통해 경북 영천 자천초등학교와 칠곡군 왜관중학교에서 음악회를 진행했다.

지난 2012년 처음 시작돼 스물두 번째를 맞이한 이번 공연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금호영아티스트 출신 비올리스트 이한나가 이끄는 무대로 꾸며졌다.
이한나와 비올리스트 장희재, 소현진, 고유정 등 4명의 연주자들은 엘가의 사랑의 인사, 바흐의 샤콘느 등 친숙한 클래식 곡들을 연주했다. 영천 자천초등학교에선 전교생 54명과 지역주민들이 음악회를 관람했고, 칠곡 왜관중학교에선 전교생 307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윤동주 자천초등학교 교장은 “전교생이 학교 오케스트라를 시작하면서 음악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졌다”며 “이번 공연으로 진정한 음악의 세계로 한발짝 다가가게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양질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음악회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