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칼 빼든 금호아시아나, 금호타이어 두고 산업은행에 법적대응

공유
0


칼 빼든 금호아시아나, 금호타이어 두고 산업은행에 법적대응

산업은행 “금호아시아나 대응 시점, 늦은 감 있다”

center
서울시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본관. 금호아시아나=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타이어 매각을 두고 산업은행에 칼을 빼들었다. 14일 금호아시아나는 컨소시엄 구성을 받아들이지 않는 채권단에 법적대응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 “그동안 지속적으로 우선매수권 행사 시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하지만 산업은행은 요청을 무시한채 단 한번도 주주협의회에 컨소시엄 구성 허용여부를 부의나 논의조차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허용하지 않겠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은행은 우리 측에 컨소시엄을 허용할 수 없는 공식적인 통지를 하지 않고 언론에만 발표하고 있다”며 “산업은행의 대응을 이해할 수 없다. 이에 따른 법적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3일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인수가 불허될 경우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겠다는 배수의 진을 쳤다. 우선협상자인 중국 더블스타에는 6개 회사의 컨소시엄을 허용하면서 금호아시아나 측은 안 된다고 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다.

산업은행은 이날 우선협상자인 중국 더블스타와 금호타이어 보유 지분(42.01%)을 약 955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금호아시아나 측은 30일 이내에 9550억원 보다 높은 금액으로 금호타이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야 한다.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최대주주가 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금호아시아나의 현재 대응 시점은 늦은 감이 있다”며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예비입찰-본입찰-주식매매계약 등이 더블스타와 진행된 건”이라고 전했다.

이어 “예비입찰 과정에서 금호아시아나 측이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고 공식적인 경쟁과정을 통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어야 했다”며 “막판에 우선매수권자라는 권리를 무리하게 해석하는 것에 대해 채권단 입장에선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