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5회 예고 최지우, 주진모-이준 순수남과 끈적남의 밀당 삼각 로맨스 시작?!

공유
0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5회 예고 최지우, 주진모-이준 순수남과 끈적남의 밀당 삼각 로맨스 시작?!

center
10일 밤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5회에서는 차금주(최지우)를 사이에 두고 함복거(주진모)와 마석우(이준)가 신경전을 벌인다./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0일 밤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5회에서는 차금주(최지우)를 사이에 두고 함복거(주진모)와 마석우(이준)의 묘한 신경전이 펼쳐진다.

차금주가 함복거 로펌에서 일하게 되자 서초동 법원가에서는 뒷담화가 끊이질 않는다.

법원 주변인들은 박혜주(전혜빈)와 차금주를 두고 "자매가 재주들이 참 좋으셔. 언니는 쌔끈한 싱글한테 빨대 꽂고"라는 수근거림이 퍼져나간다.

마석우(이준)는 신입 변호사로 골든 트리에 입사하고, 금주는 석우가 들고 온 의료소송을 함께 준비한다. 하지만 함복거는 석우의 입사가 맘에 들지 않아 의료소송을 빌미로 골든 트리에서 내보내려고 한다.
복거는 석우에게 "소송에서 지면 골든트리를 그만 둬"라고 말해 차금주와 석우의 힘을 뺀다.

함복거의 골든트리는 금주의 동생 박혜주가 일하는 법무법인 오성과 또 다시 법정에서 맞붙는다.

한편, 차금주는 기물 파손죄로 경찰서에 가게 된다.

경찰은 금주에게 "개인 기물 파손죄로 걸린 거예요. 아 박살낸 사람이 왜 이렇게 당당해"라고 핀잔을 준다.

복거는 경찰서에 나타나서 "그 당당한 여자 제가 접수하겠습니다"라며 "갑시다"라고 금주에게 눈짓한다.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 차금주가 한 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성장 스토리와 법정 로맨스를 그린 MBC 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연출 강대선 이재진, 극본 권음미)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