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별난가족' 115회 예고 길은혜, 술 취한 신지훈 집으로 끌고 와…브레이크 없는 악행에 이시아가 불쌍해

공유
0

'별난가족' 115회 예고 길은혜, 술 취한 신지훈 집으로 끌고 와…브레이크 없는 악행에 이시아가 불쌍해

center
10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드라마 '별난 가족' 115회에서는 강삼월(길은혜)이 술취한 설동탁(신지훈)을 자기 집으로 끌고가는 장면이 그려진다./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0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드라마 '별난 가족' 115회에서는 탐욕에 눈먼 강삼월(길은혜)이 술 취한 설동탁(신지훈)을 자기 집으로 데려가는 추태를 부린다.

심순애(전미선)는 딸 강삼월에게 설동탁을 포기하라고 말한다.

순애는 "본부장님 그만 포기해. 내가 네 정체 다 불어버릴 거니까 그렇게 알아"라고 삼월에게 강하게 말한다.

어렵게 구경철(이주현)의 집으로 들어온 설공주(서유정)는 영실(정시아)에게 잘 지내자고 말한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서로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라는 설공주의 말에 영실은 "나한테 그런 것까지 강요 안 했으면 좋겠네요"라고 대꾸한다.

순애에게 물을 퍼부으며 패악을 떤 정주란(김경숙)에게 설민석(선우재덕)은 이혼을 요구한다.
이에 주란은 순애를 찾아가 남편이 돌아오게 도와달라며 읍소한다.

"우리 남편이 저한테 돌아올 수 있게 도와 주세요"라는 주란에게 순애는 "꽃뱀 취급할 때는 언제고 갑자기 왜 이러세요?"라고 따진다.

강삼월은 설동탁에게 강단이가 구윤재를 못 잊고 있다고 끝까지 거짓말을 늘어놓는다.

삼월은 "제가 말씀을 안 드려서 그렇지 강단이씨가 구 본부장님을 만나고 있는 것을 많이 봤거든요"라고 동탁에게 거짓말을 늘어놓는다.

동탁은 삼월의 말만 믿고 강단이에게 "다 이해할테니까 지금이라도 다시 나한테 돌아와"라고 말한다. 이에 강단이는 거절한다.

바로 그 장면을 목격한 삼월은 속상한 동탁이 술에 취하자 그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간다.

사랑이 아닌 돈과 집안에 집착하는 삼월이 동탁에게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것인지 눈길이 쏠린다.

KBS1 일일드라마 '별난 가족'(연출 이덕건, 극본 손지혜·정지은)은 월~금요일 밤 8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