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별난 가족' 102회 예고 이시아, 신지훈을 사랑한 죄?…박연수·길은혜 협공 시달려

공유
0

'별난 가족' 102회 예고 이시아, 신지훈을 사랑한 죄?…박연수·길은혜 협공 시달려

center
21일 방송되는 KBS1 일일드라마 '별난 가족'101회에서는 강단이(이시아)가 설혜리(박연수)와 강삼월(길은혜)의 협공을 받는 장면이 그려진다./사진=KBS1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21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극 '별난 가족' 101회에서 설혜리(박연수 분)는 런칭 일을 빌미로 강단이(이시아 분)를 괴롭히고, 강삼월(길은혜 분)은 강단이에게서 설동탁(신지훈 분)을 뺏기 위해 꾀병을 부리는 장면이 그려진다.

설혜리는 홈쇼핑에서 "이것밖에 못해. 장난 쳐. 지금"이라며 강단이 앞에서 서류를 찢으며 행패를 부린다. 강단이는 "죄송하지만 제 능력으로는 그게 최선입니다"라고 말한다. 이에 혜리가 "뭐. 너 방금 뭐랬어"라고 길길이 날뛰자 설동탁이 들어와서 황급히 끌고 나간다.

구경철(이주현 분)의 집을 방문하게 된 설공주(서유정 분)는 그곳에서 함께 살고 있는 영실(정시아 분)과 맞닥뜨린다. 구경철은 "공주엄마가 왔다고 미리 말을 못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한다.

한편, 강삼월은 아빠 강만수(박형준 분)의 죽음으로 강단이를 원망한다. 삼월은 "엄마는 아빠를 그렇게 보내고도 강단이 편을 들고 싶어? 정말 징글징글하다"고 심순애(전미선 분)에게 푸념한다.

삼월은 강단이에게 화살을 돌려 "어떻게 내 인생에 판판히 끼어 들어서 날 이렇게 힘들게 해"라고 따진다. 아무 것도 모르는 강단이가 "내가 뭘 어쨌는데"라고 하자 삼월이는 "니가 우리"라고 외치고 그 말에 깜짝 놀란 심순애는 삼월이를 막아선다.

하지만 강삼월은 강단이에게서 설동탁을 뺏기 위해, 배가 아픈 척 쓰러지며 두 사람의 만남을 방해한다.

한편, KBS1 일일극 '별난 가족'(연출 이덕건, 극본 손지혜·정지은)은 월~금요일 밤 8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