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좋은 사람' 우희진, 현우성-지나킴에 질투? 새로운 삼각관계 예고

공유
0

'좋은 사람' 우희진, 현우성-지나킴에 질투? 새로운 삼각관계 예고

center
13일 아침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좋은 사람'에서는 지나킴의 등장으로 석지완(현우성)-윤정원(우희진)-홍수혁(장재호)이 새로운 관계로 접어 들 것을 예고했다./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윤정원이 석지완의 옛 애인 지나 킴을 질투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좋은 사람'(연출 김흥동, 극본 은주영·최연걸) 89회에서는 석지완(현우성 분)과 윤정원(우희진 분), 홍수혁(장재호 분)의 삼각관계에 지나 킴이 가세해 새로운 사각 관계를 암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승희(오미희 분)는 스타셰프인 지나킴을 해외에서 영입해 메뉴 개발을 시도했다. 지나킴은 바로 변춘자(이효춘 분)가 해외로 입양보낸 딸이자 석지완의 옛애인으로 차승희의 제안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것.

이날 차승희는 아들 홍수혁과 지나 킴을 연결시켜주려고 자신의 집에 머물게 하고 홍수혁에게 쇼핑을 도우라고 했으나 지나킴은 이를 거절했다.

이후 지나 킴이 달려간 곳은 석지완의 집이었다. 지나킴은 다짜고짜 석지완의 품에 안겼고 김은애의 행방을 의논하러 지완의 집에 와 있던 윤정원은 그 장면을 보고 살짝 질투심을 느꼈다.

정원은 허그를 하는 석지완과 지나킴을 보고 그의 집을 나선 후 "저 여자는 누군데 지완씨를 보자마자 끌어안고 그러는 거야. 사람 신경쓰이게"라고 중얼거리다가 "내가 지금 무슨 소릴 하는 거야"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지나킴은 석지완과 쇼핑을 했고 "옛애인에게 그 정도는 해 줄 수 있는거 아냐?"라고 잡아 끌었다.

쇼핑을 마친 후 억지로 지나 킴을 데려다 주게 된 석지완은 그가 차승희의 집에 머무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석지완은 지나 킴을 집안으로 데려다 주면서 혹시 김은애가 있는지를 확인했다. 석지완은 과거 차만구(남경읍 분)이 머물던 방 앞에 섰으나 곧 차승희에게 들키며 엔딩을 맞았다.

이날 방송에서 변춘자(이효춘 분)는 해외로 입양 보낸 딸을 그리워하며 오열했다. 외국으로 입양 보낸 딸이 한국에 들어온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오지 않기로 했다며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 흘린 것.

윤정원이 "어느 나라인지 직접 만나러 가라"고 하자 변춘자는 "나 같은 엄마가 어떻게 딸 앞에 나타나겠느냐"며 오열했다. 이에 윤정원은 "여사님이 얼마나 멋진 분인지 아느냐"며 위로했다.

또 윤정원은 홍수혁에게 반지를 돌려주며 이별을 통보했다. 하지만 홍수혁은 정원의 친모를 찾는 일을 계속하며 집착을 드러냈다.

새로 등장한 지나킴으로 친엄마를 찾는 윤정원과, 친딸을 찾는 변춘자, 그리고 석지완과 윤정원의 삼각관계가 또 다른 반전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