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몬스터' 강지환, 박기웅 파멸 마지막 수는?…정보석, 이엘 재등장으로 치명적 위기(47회 예고)

공유
0

'몬스터' 강지환, 박기웅 파멸 마지막 수는?…정보석, 이엘 재등장으로 치명적 위기(47회 예고)

center
13일 밤 방송되는 MBC월화드라마 '몬스터' 47회에서는 오수연(성유리)이 도건우(박기웅)의 두 얼굴을 알고 마지막 기회를 주는 장면이 그려진다./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3일 밤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 47회에서는 도건우(박기웅 분)가 가짜 유언장으로 도도그룹 회장 자리에 오른 것을 알고 충격을 받은 오수연(성유리 분)이 그와 멀어지는 장면이 그려진다.

도건우는 병원서 빼돌린 도충(박영규 분)에게 가짜 유서로 회장이 되었다고 고백한다. 건우는 "유서에 뭐라고 써있는지 아세요? 복수해 달라고 했어요"라고 도충에게 말한다.

건우가 도충에게 고백하는 모든 장면을 지켜본 오수연은 충격을 받는다. 오수연은 도건우가 스스로 진실을 말하길 기다리며 "내가 널 용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야"라고 통보한다.

하지만 도건우는 "여기서 멈출 수는 없어"라며 괴로워한다.

다시 한 번 재기를 노리는 변일재는 강기탄을 바라보며 '너나 나나 어차피 마지막 기회야. 아직 남아 있는 카드가 있거든'이라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변일재는 옥채령(이엘 분)의 재등장으로 위기에 몰린다.
도건우는 변일재를 찾아가서 도발하고 변일재는 그런 도건우를 제거할 결심을 한다.

"내가 이제 어떻게 할 것 같아"라고 도발하는 도건우를 지켜보는 변일재는 '단단히 미쳐돌아가고 있어'라며 '저 놈도 내 손에 죽는다'고 결심을 굳힌다. 변일재의 수하인 우충동(박훈 분)은 도건우를 제거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기회를 엿본다.

강기탄은 옥채령과 만난 자리에서 "도건우가 믿는 구석이 있어서"라고 운을 뗀다.

한편, 대권 후보로 나선 황재만(이덕화 분)은 강기탄과 손을 잡을 것을 고려한다.

강기탄은 '난 도건우를 파멸시킬겁니다'라고 거듭 결심한다.

도건우를 파멸시키기 위해 강기탄이 빼어들 카드는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첫사랑인 오수연과 강기탄은 언제 다시 말날 수 있을까.

M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몬스터'(연출 주성우, 극본 장영철·정경순)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50부작으로 현재 4회를 남겨두고 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