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요 항공사들, 갤럭시 노트7 기내 사용 금지 조치 잇따라

공유
0

주요 항공사들, 갤럭시 노트7 기내 사용 금지 조치 잇따라

center
삼성전자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배터리에 불이 붙는 문제가 불거진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지 말라고 촉구한 가운데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시키는 항공사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삼성전자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배터리에 불이 붙는 문제가 불거진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지 말라고 촉구한 가운데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시키는 항공사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홍콩 캐세이퍼시픽항공 대변인은 전날 배포한 성명에서 "갤럭시 노트7의 기내 이용에 관한 여러 항공 당국의 최근 권고를 고려해 승객들에게 기내에서 비행중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전원에 연결하지 않기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갤럭시 노트7을 위탁수화물에 넣어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전날 태국 항공사인 타이항공도 갤럭시 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했다.
프라타나 파타나시리 타이항공 운항안전담당 부사장은 "갤럭시 노트7이 배터리 결함으로 전 세계적으로 판매 중지와 리콜에 들어감에 따라 승객들에게 이 기기를 기내에서 사용하거나 충전하지 말고, 위탁 수하물에도 넣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 노트7를 소지한 모든 승객들에게는 기기가 부서지거나 비정상적으로 뜨거워는 경우, 그리고 기내에서 분실한 경우 승무원에게 통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각 항공사들의 조치는 미국 연방항공청(FAA) 등이 지난 8일 갤럭시 노트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라고 강력히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이 밖에 싱가포르항공, 호주 콴타스항공, 젯스타, 버진오스트레일리아, 대만 중화항공, 트랜스아시아항공 등이 항공기 안에서 갤럭시 노트7의 사용이나 충전을 금지했다. 또 일본 국토교통성(JCAB)은 갤럭시 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하도록 자국 항공사에 권고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10일 온라인 뉴스룸(글로벌)에 성명을 게재하고 "갤럭시 노트7 이용자들이 전원을 끄고 새 제품으로 가능한 한 빨리 교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