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대우조선 비리' 홍보대행사 대표 22일 소환

공유
0

검찰, '대우조선 비리' 홍보대행사 대표 22일 소환

center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정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22일 대우조선 해양과 각별한 관계로 알려진 홍보대행사 N사 대표 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정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22일 대우조선 해양과 각별한 관계로 알려진 홍보대행사 N사 대표 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N사는 구속기소된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이 현직에 있던 2008~2009년 대우조선의 홍보·광고업무를 총괄했던 곳으로 검찰은 N사가 대우조선으로부터 수십억대의 일감을 집중 수주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 대표인 박모씨는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을 비롯한 이명박 정부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인물로도 유명하다.

검찰은 민 전 행장과 박씨의 업무상 관계를 비롯해 용역 계약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해왔으며 이달 8일에는 N사와 박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하도급 거래내역 및 홍보·광고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