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올해 세계 최대 소매시장 된다"…미 리서치업체 전망

공유
0

"중국, 올해 세계 최대 소매시장 된다"…미 리서치업체 전망

center
중국이 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소매시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사진은 백화점의 화장품 코너에서 쇼핑을 즐기고 있는 중국인의 모습.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중국이 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소매시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19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리서치업체 이마케터는 올해 중국의 소매 지출액이 4조8860억 달러(약 5457조6620억원)로 지난해(약 4조3130억 달러)보다 13.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미국의 소매 지출액은 중국보다 630억 달러 모자란 4조8230억달러로 예상됐다.

이마케터의 모니카 비아트 이사는 이에 대해 "중국의 중산층 증가와 인터넷과 모바일의 보급 확산, 물류·기반시설 지원 개선 등으로 전자상거래가 소비 증가를 지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제 회계·컨설팅업체인 프라이스 워터하우스 쿠퍼스(PwC)도 같은 전망을 내놓은 바 있지만 PwC가 추정한 시기는 2018년이다.

따라서 이마케터의 전망대로 중국 소매시장이 올해 미국을 제친다면 PwC 전망을 2년 당겨 실현하게 된는 셈이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