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화만사성' 48회 예고 이필모, 김소연과 단짠단짠 생애 최고의 행복 누려…김지호, 안효섭 프러포즈 받아들이나?

공유
3

'가화만사성' 48회 예고 이필모, 김소연과 단짠단짠 생애 최고의 행복 누려…김지호, 안효섭 프러포즈 받아들이나?

center
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3일 밤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 48회에서는 유현기(이필모 분)가 봉해령(김소연 분)과 생애 마지막의 짧은 행복을 누리는 '단짠단짠'한 장면이 그려진다.

서지건(이상우 분)은 해령에게 "유현기씨한테 남은 시간은 길어야 한 달입니다"라고 일러준다.

현기를 위해 봉해령과 장여사(서이숙)는 밝고 행복하게 남은 시간을 보내려 한다.

해령은 퇴원하는 현기를 위해 집안에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며 놓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벌인다. 현기는 장여사를 안으면서 "어머니 저 이제 다 나은 것 같아요"라고 말한다.

봉해령은 그것을 보고 몰래 눈물을 터트리고 장여사 또한 혼자 있는 시간에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한다.

현기는 트리 앞에서 해령과 단 둘이 앉아서 "나 지금 꿈꾸는 것 같아 앞으로의 내일이 기대돼"라고 어린 아이처럼 해맑게 웃으면서 말한다.

현기는 이대로 사망하는 것인지, 해령이 먼 훗날 서지건에게로 다시 돌아갈 수 있는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배숙녀(원미경 분)는 봉삼봉(김영철 분)이 후각과 미각이 다 손상된 것을 알게 된다.

숙녀는 삼봉의 행동을 의아하게 여기고 소금을 잔뜩 뿌린 음식을 식탁에 내놓자 삼봉이 아무렇지도 않게 먹는 것을 보고 알아차린 것.

그런 삼봉에게 숙녀는 "목숨 같은 동생들 다 도망가고 후각 미각 다 잃었는데 앞으로 어떻게 살래?"라고 소리치며 따진다.

기가 막힌 삼봉은 동생 봉삼식(윤다훈 분), 봉삼숙(지수원 분) 앞에서 "가족들을 위해서 희생했는데 내가 왜?"라며 분노한다.

한미순(김지호 분)은 철수(안효섭 분)가 프러포즈한 반지를 열어보고 고민에 빠진다.

그 순간 봉만호(장인섭 분)가 봉우리를 안고 나타나서 반지를 보고 있는 미순에게 "새파랗게 어린놈이랑 결혼이라도 하겠다는 거야?"라며 시비를 건다.

한미순은 만사성에서 철수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철수는 미순에게 엄지척을 해준다.

미순은 철수에게 "내가 정말 괜찮은 여자가 된 것 같아애서"라고 말하면서 일어서려는 철수의 팔을 잡고 프러포즈를 거절한다.

이에 철수는 "기다릴게요. 얼마든지"라고 말해 미순이 그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일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연출 이동윤·강인, 극본 조은정) 48회는 13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