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복면가왕' 황승언, '세일러문'으로 상큼 발랄 매력 선봬…"무대 울렁증 극복하고 싶었다"

공유
1

'복면가왕' 황승언, '세일러문'으로 상큼 발랄 매력 선봬…"무대 울렁증 극복하고 싶었다"

center
1일 오후 방송된 MBC일요 예능 '일밤 복면가왕'에서 '세일러문'의 정체는 드라마 '족구왕'으로 알려진 배우 황승연으로 밝혀졌다. /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배우 황승언이 상큼 발랄한 무대를 꾸민 '세일러문'이었다.

1일 방송된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에서 '원더우먼'과 대결을 펼친 '세일러문'의 정체는 배우 황승언으로 밝혀졌다.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 '신비한 원더우먼'과 '정의의 세일러문'이 맞수로 등장, 자우림 원곡 '하하하송'을 선곡해 서로 다른 매력으로 경쾌한 하모니를 이루며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원더우먼'은 몽환적면서도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청중을 사로잡았으며 '세일러문'은 맑은 음색으로 상큼 발랄한 무대를 보여줬다. 패널단은 "원더우먼이 혹시 자우림이 아닌가"라고 추측했다. 이윤석도 "자기 노래하기 있는 거야"라며 자우림에 한 표를 보탰다.

흥부자로 관중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무대의 결과는 '원더우먼'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에 '세일러문'은 '기억속의 먼 그대에게'를 부르면서 가면을 벗어 정체를 공개했다. '세일러문'의 정체는 '족구왕'으로 알려진 배우 황승언으로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의외의 인물로 밝혀져 환호를 받았다.

황승언은 "연기할 땐 괜찮은데 노래할 때는 너무 떨린다. 원래 가수로 데뷔하려고 했으나 무대 울렁증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고 싶었는데 잘했는지 모르겠다"며 긴장한 모습으로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황승언은 "좋은 경험이 됐던 것 같다. 또 한 번 기회가 온다면 그땐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MBC 미스테리 음악쇼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