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이가 다섯' 21화 예고 성훈, 신혜선 못 잊어…"니가 너무 보고 싶다"

공유
1

'아이가 다섯' 21화 예고 성훈, 신혜선 못 잊어…"니가 너무 보고 싶다"

center
30일 밤 방송되는 KBS2 주말극 '아이가 다섯'에서는 자신을 거절한 이연태(신헤선)을 잊지 못하는 김상민(성훈)이 그려진다./사진=KBS2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성훈이 짝사랑한 신혜선을 못 잊고 괴로워한다.

30일 밤 방송되는 MBC 주말극 '아이가 다섯' 21화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예고 편에 따르면 이상태(안재욱 분)는 아버지 이신욱(장용 분)의 식당에서 회식을 마친 뒤 아버지에게 인사를 하다 국수를 먹고 있는 장인장모를 발견하고 당황한다.

앞서 방송된 20화에서 이상태는 회식 자리에서 안미정(소유진 분) 대리에게 고기를 집어주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줬고 우연히 식당을 찾은 상태의 장인 장민호(최정우 분)와 장모 박옥순(송옥숙 분)이 그 장면을 보고 깜짝 놀랐다.

21화에서 안미정은 이상태를 향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천성희(전세연 분) 대리 때문에 당황스럽다. 하지만 미정은 두 사람이 야근을 하는 자리까지 마련해 준다. 두 사람의 야근을 몰래 지켜보던 미정은 화기애애하게 웃고 있는 두 사람을 보고 기분이 상한다. 미정은 상태를 만난 자리에서 "저는 헤픈 남자는 딱 질색이거든요"라고 쏘아붙인다.

김상민(성훈 분)은 자신을 거절한 이연태(신혜선 분)가 못내 그립다. 20화에서 연태는 "짝사랑 그만하라"며 상민에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싫다"고 말했다. 이후 상민은 마포대교에서 혼자 풍선을 만지며 '이연두(연태) 잘가라'고 풍선을 떠나보냈다.

21화에서 상민은 연태에 대한 마음을 쉽게 접지 못해 괴로워하고, 목욕을 하다가 "나는 니가 너무 보고 싶다. 도저히 못 잊겠다"고 혼자 외친다.

그 시간 연태는 상민이 보낸 문자들을 훑어보며 곰곰히 상민을 생각하다가 "모자라는 사람이야. 바보"라고 말한다.

상태 아버지 이신욱은 아들에게 "나는 안대리가 아주 마음에 든다"고 얘기한다. 아직 사실을 모르고 있는 상태 엄마 오미숙(박혜숙 분)은 "우리 큰 애(상태)한테 여자가 있대요"라며 깜짝 놀란다.

한편, 장민호는 집 앞까지 딸 진주(임수향 분)를 데려다 주는 김태민(안우연 분)을 보고 누구냐고 물으면서 노발대발한다.

연태와 상민의 관계가 다시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연출 김정규, 극본 정현정•정하나)은 토•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