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고의 연인' 강민경, 곽희성과 오해 풀고 사이다 키스…고흥자, 백만석 위협해 출소…한아름 복수극 2라운드 시작?

공유
2

'최고의 연인' 강민경, 곽희성과 오해 풀고 사이다 키스…고흥자, 백만석 위협해 출소…한아름 복수극 2라운드 시작?

center
29일 밤 방송된 MBC 일일 드라마 '최고의 연인'에서 백강호(곽희성)는 한아름(강민경)의 아버지가 자기 부모님을 죽인 범인이라는 오해를 풀고 아름과 뜨거운 키스를 나누었다./사진=MBC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강민경이 곽희성의 오해를 풀고 오랜만에 찐한 키스를 나누었다.

29일 밤 방송된 MBC 저녁 일일극 '최고의 연인'에서 백강호(곽희성 분)는 '한아름(강민경 분)의 아버지가 자신의 부모님을 죽인 범인'이라는 오해를 풀고 아름과 뜨거운 키스를 나누었다. 또 의식을 잃은 구애란(김영란 분)을 한아름이 신속하게 병원에 옮겨 수술 끝에 의식을 회복했다. 구애란은 '너 덕분에 살았다"고 아름에게 인사를 해 그동안 꼬인 관계가 풀릴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서 감옥에 갇힌 고흥자(변정수 분)의 면화를 다녀온 강세란(김유미 분)은 화가 난 나머지 한아름을 샘플실로 끌고 가서 "살인자의 딸"이라며 "너의 아버지가 강호 오빠 부모님 죽인 범인이잖아. 너 다 알고 강호 오빠랑 결혼했지?"라고 쏘아붙였다.

"우리 아버지 돌아가시게 한 사람은 너의 엄마 고흥자야"라고 아름이 주장하자 세란은 "나랑 강호 오빠랑 최영광(강태오 분)씨도 같이 들은 거야. 최영광씨도 진실을 알아"라고 소리쳤다

이에 아름은 최영광의 사무실로 뛰어 들어가 "우리 아빠하고 강호씨 부모님 사고에 대해 알고 있는 거 말해 줘요"라고 요구했다. 최영광은 "사고 당시 차가 두 대였다고 들었습니다. 만약에 현장에 고흥자가 있었다면 어디로 갔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아름은 흥분해서 "경찰이며 기자가 오기 전에 도망친 거예요. 틀림없어요. 정말이지 고흥자. 어떻게 자기 죄를 이렇게 덮어 씌울 수 있는 건지 치가 떨려요"라고 말했다.

그 순간 강호가 나타나 아름의 팔을 잡고 끌고 나갔다. 아름은 아프다고 했지만 강호는 아랑곳 하지 않았고 마침내 아름은 강호의 팔을 뿌리치고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해요?"라며 뺨을 갈겼다.

아름은 화를 내며 "우리 아버지가 당신 부모님 돌아가시게 했다구요? 알고 있었냐고, 진짜냐고 물어보지 그랬어요?"라고 강호에게 퍼부은 뒤 "우리 아버지가 왜 돌아가셨는지는 왜 안 물어 봤느냐구요?"라고 강호에게 소리쳤다. 이에 강호는 "그 말을 입 밖에 내는 순간 아름씨는 날 떠날거잖아요?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그 말에 아름은 "그래서 내가 떠날까봐 그렇게 혼자 아파한거예요?"라고 물어봤다.

이후 아름은 "강호씨. 진짜 바보에요. 그걸 왜 혼자 고민해요. 우리 아버지 그런 분 아니예요"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강호는 "그렇죠. 그런 거죠? 아름씨 아버님이 우리 부모님 그렇게 만든 거 사실이 아닌 거죠?"라고 물었고 아름은 "아니예요. 정말 아니예요. 우리 아버지 명예를 걸고, 내 인생을 걸고 맹세해요. 범인 따로 있어요"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하자 강호는 갑자기 아름에게 키스를 했다.

강호바라기 강세란(김유미 분)은 이 장면을 울면서 지켜봤다.

한편 미술품 위작으로 감옥에 갇힌 고흥자는 면회를 온 백만석(정한헌 분)의 비서에게 "나를 (풀어주기) 위해서 움직이지 않으면 내 손에 있는 백 회장님 정치 자금 거래 녹취자료를 공개하겠다"고 위협해 출소했다.

아름이 강호와 얽힌 오해를 푼 가운데 고흥자가 출소를 해 아버지 한민성의 죽음에 대한 아름의 복수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독신녀, 이혼녀, 재혼녀의 고민과 갈등을 현실감 있게 보여주며 따뜻한 가족애를 그린 MBC 일일드라마 '최고의 연인'(연출 최창욱·최준배, 극본 서현주)은 매주 월~금 저녁 7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