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불타는 청춘' 곽진영, 박세준과 폭풍 뽀뽀 몰입…연기 갈증 토로

공유
0

'불타는 청춘' 곽진영, 박세준과 폭풍 뽀뽀 몰입…연기 갈증 토로

center
26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곽진영과 박세준 커플이 합류, 뽀뽀신을 연기하며 화제를 모았다./사진=S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곽진영이 긴 공백을 깨고 너무 빨리 찾아온 인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곽진영과 박세준 커플이 합류, 그동안의 연기 가뭄을 해소하며 큰 환호를 받았다.

이날 곽진영은 "긴 공백 기간 동안 나에게 배우가 무슨 의미인지를 곱씹었다"며 심경 고백을 했다. 그는 연기가 소원일 정도였다는 것.

곽진영은 "다 마찬가지겠지만 배우가 너무 좋아서 연기학원을 다녔다. 하지만 너무 빠른 인기에 너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나머지 너무 세상이 쉬워 보였고 그 때는 연기가 무엇인지 잘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는 "1991년 데뷔해서 1992년도 대학교 4학년에 MBC에 입사했다. 졸업도 못한 상황이었다. 1992년도에 신인상을 받고 너무 이른 인기를 누렸다"며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곱씹었다.

이날 '불타는 청춘'에 처음 합류한 박세진과 곽진영은 불타는 청춘 최초 뽀뽀를 하는 장면을 연출해 화제를 모았다. 곽진영이 게임에서 1등을 한 뒤 소원으로 '사랑해를 외치며 뽀뽀하기'를 제안한 것. 박세진과 곽진영 두 사람은 20년 만에 바닷가에서 우연히 재회하는 장면을 설정, 감정 몰입으로 NG를 한 번 내고 두 번째 무사히 뽀뽀신을 마쳐 동료들의 박수를 받았다.

김국진은 곽진영이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도 다시금 연기에 몰입하는 장면이 놀라웠다고 감동을 전했다. 김광규도 "첫날 와서 뽀뽀를 하는 장면의 몰입도가 놀라웠다"며 솔직하고 열정적인 새친구 꽉꽉이를 환영했다.

한편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