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집 꿀단지' 125화 예고 서이안, 교통사고로 의식불명…김유석, 아란 휴대폰 빼돌리고 교통사고 방치

공유
0

'우리집 꿀단지' 125화 예고 서이안, 교통사고로 의식불명…김유석, 아란 휴대폰 빼돌리고 교통사고 방치

center
25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드라마 '우리집 꿀단지'125화에서 안길수(김유석)는 아란(서이안)의 사고차량에서 휴대폰만 몰래 빼가는 만행을 저지르고, 봄(송지은)은 간이식 수술은 자신이 하겠다고 나선다./사진=KBS1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김유석이 자신의 사주를 받은 하수인의 진로방해로 서이안이 교통사고를 당하자 사고수습은 하지 않고 휴대폰만 가지고 가는 만행을 저지른다.

25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극 '우리집 꿀단지'에서 안길수(김유석 분)의 진로 방해로 아란(서이안 분)은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고 봄(송지은 분)이 엄마 배국희(최명길 분)에게 간이식을 해주겠다고 나선다.

'간 이식 적합성 판정 검사' 결과 아란과 봄 둘 다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고 국희네와 마루(이재준 분)네는 온 가족이 둘러앉아 축하를 한다.

하지만 봄은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엄마 수술은 내가 해드렸으면 한다"고 마루에게 자신의 의사를 밝힌다.
사고가 난 아란의 차에서 휴대폰만 빼 간 안길수(김유석 분)는 봄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몰래 받고 아란이 경찰서가 아닌 배국희에게 간 이식을 해주러 병원으로 가는 길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양심의 가책을 느껴 혼란에 빠진다.

정신이 혼미해진 길수는 양복을 맞춰주기 위해 재단사와 함께 자신의 집무실로 찾아온 아내 윤선영(최수린 분)에게 "나 인간 말종 맞지"라고 물어본다. "당신 그게 무슨 소리야"라는 선영의 말에 "내가 지금 어쨌는지 알아?"라고 울부짖는다. 옥상으로 올라간 길수는 "네가 다 이렇게 만들었어. 다 네 탓이야"라며 오히려 국희 탓을 한다.

안길수는 "아란이가 저렇게 입 다물고 있으면 감히 누가 날 건드려"라며 배국희 이름이 붙은 건배주를 자신이 차지할 욕심을 부린다.

한편 봄이네 식구들은 간 이식 수술을 앞두고 국희의 몸보신을 위해 토종닭 요리를 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이때 안태호(김민수 분)에게서 아란이 사고로 의식불명이라는 전화가 온다.

병원으로 달려온 국희는 아란을 붙잡고 오열한다.

전통주 복원 문제를 놓고 뺏으려는 자 안길수와 지켜가려는 사람 배국희가 각축을 벌여가는 KBS1 저녁 일일드라마 '우리집 꿀단지'(연출 김명욱, 극본 강성진·정의연)는 월~금요일 저녁 8시 25분에 방송된다. 129부작으로 5화를 남겨두고 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