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도 승리' 127화 예고 유호린, 최필립 비리수첩 찾았다…"차선우 처단 반격 개시?"

공유
5

'내일도 승리' 127화 예고 유호린, 최필립 비리수첩 찾았다…"차선우 처단 반격 개시?"

center
26일 방송될 MBC 아침일일드라마 '내일도 승리'에서 서재경(유호린)은 마침내 차선우(최필립)의 자동차에서 비리 수첩을 발견해 반격을 예고했다./사진=MBC 방송 캅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유호린이 비리수첩을 찾아 최필립에 반격을 시도한다.

26일 아침 방송될 MBC 일일극 '내일도 승리'에서 서재경(유호린 분)이 마침내 차선우(최필립 분)의 죄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인 수첩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예고 영상 첫화면에서 서동천(한진희 분) 집에서 홍주(송원근 분)와 한승리(전소민 분)가 함께 한 가운데 성대리(정영기 분)가 들고 나타난 녹음 파일을 들은 차선우는 "이걸로 절 무너뜨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럼 한 번 해 보십시오"라고 고함친다.

25일 방송된 126화에서 차선우는 자신을 협박한 성대리의 납치를 시도했고, 성대리는 녹음기를 들고 나타나 차선우의 몰락을 예고했다.

이날 서동천은 집으로 드나드는 차선우에게 "재경이를 납치한 주제에 아직도 내 집에 들락거리느냐"며 "정기사 조사 과정에서 전 부사장의 비리혐의가 포착됐다. 이제 곧 네 죄가 밝혀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차선우는 "증거도 없이 무고한 사람에게 계속 이러실 겁니까"라고 끝까지 오리발을 내밀었다.
이후 홍주와 승리가 거실로 나타났고 곧 이어 성대리가 들어와서 녹음기를 내 놓으며 극의 반전을 꾀했다. 그 녹음기는 서동천이 차선우의 죄를 입증하기 위해 애타게 찾던 것으로 차선우가 서동천을 쓰러지게 한 날 "제가 그랬어요. 제가 후계자가 되지 못할 이유가 뭡니까"라고 거칠게 따지는 음성 파일이 담겨 있었다.

127화에서 차선우는 집무실에서 성대리와 마주 앉아 "리베이트를 직접 받은 것은 성대리야"라고 또 성대리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는 비열한 수법을 되풀이 한다. "난 아무 것도 몰랐다고 하면 그만이야"라는 차선우의 뻔뻔한 말에 성대리는 "아니. 어떻게 그런"이라며 깜짝 놀라고 차선우는 "30억이면 어떻겠어"라고 돈으로 입막음을 시도한다.

서동천은 "차선우 끌어내리는 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긴급이사회를 소집할 생각"이라고 홍주와 승리에게 밝힌다.

서동그룹 이사회에서 차선우는 "이 모든 사실을 다 알고 있는 사람을 증인으로 부르겠다"며 성대리를 증인으로 호명한 뒤 '우리의 미래가 성대리 손에 달렸다'고 속으로 되뇌인다.

성대리가 자신의 미래를 담보로 차선우의 손을 들어주고 같이 불구덩이로 뛰어들지 아니면 그동안의 모든 사실을 밝히고 차선우를 법의 심판대에 세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재경은 한태성 뺑소니 영상을 남편 차선우가 가지고 있는 줄 알고 선우의 자동차를 뒤지다가 수첩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다.

차진우(김민철 분)가 한태성(전인택 분) 뺑소니 동영상을 쥐고 형 차선우에게 "자수하라. 고발하겠다"고 맞선 상황에서 서재경이 발견한 수첩과 성대리의 진실에 입각한 증언이 더해진다면 차선우 처단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아버지 한태성(전인택 분)의 뺑소니 사고 진범을 찾기 위해 애쓰며 가업인 전통간장의 맥을 잇기 위해 한승리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MBC 아침 일일극 '내일도 승리'(연출 정지인·오승열, 극본 홍승희)는 월~금요일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재 4화를 남겨두고 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