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도 승리' 유호린, 전소민에 무릎 꿇고 사죄…"잘못 했어. 용서해 줘"

공유
2

'내일도 승리' 유호린, 전소민에 무릎 꿇고 사죄…"잘못 했어. 용서해 줘"

center
21일 아침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내일도 승리'에서 서재경(유호린)은 마침내 자신의 죄를 깊이 뉘우치고 한승리(전소민)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유호린이 그동안의 잘못에 대해 죄를 뉘우치고 전소민에게 깊이 사죄했다.

21일 아침에 방송된 MBC 일일극 '내일도 승리'에서 서재경(유호린 분)이 마침내 한승리(전소민 분)와 나홍주(송원근 분)에게 마음속에서 우러나온 사죄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재경은 엄마 지영선(이보희 분)과 차선우(최필립 분)의 대화를 통해 홍주와 아버지 서동천(한진희 분)의 사이를 갈라놓은 장본인이 할아버지가 아니라 엄마 지영선임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차선우가 딸 재경을 협박하고 런던 레시피 유출 건으로 재경을 문제 삼자 지영선은 선우에게 "너의 죄를 세상에 다 알리겠다"고 나섰다.
이에 차선우는 "그럼 저는 사모님의 죄를 세상에 알려도 되겠네요"라고 받아치며 "사모님이 의사와 간호사를 매수해서 나홍주와 서동천 회장님과 인연을 끊은 것은 서동천 회장님은 꿈에도 몰랐단 말입니다"라고 밝혔다. 그 순간 서재경이 들어와서 엄마 지영선의 악행을 모두 듣고 충격에 빠졌다. 놀란 재경에게 차선우는 "당신 어머니의 진짜 모습을 보니 어때? 나만큼이나 충격적인가"라며 비웃었다.

이후 서재경은 홍주를 찾아가서 그동안의 늘 사나웠던 얼굴과 달리 온화한 표정으로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다. 재경은 "네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 놓는 일. 엄마 잘 못 아니야. 내 잘못이지. 내가 태어나지 않았으면 엄마가 그런 일을 안 했을 거야"라며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재경은 "내가 아니었으면 네 인생이 이렇게 힘들지 않았을 텐데. 내가 원인이야. 미안해"라고 거듭 사과했다.

갑작스런 사과에 놀란 홍주에게 재경은 "엄마가 아버지와 널 갈라놓은 것도. 한승리 아버지를 그렇게 만든 것도 다. 미안해"라고 다시 한 번 말한 뒤 "나는 이것을 가질 자격이 없다"며 자신의 이름으로 된 서동 주식과 양도 계약서를 홍주에게 건넸다.

이후 서재경은 한승리를 만나러 갔다. 승리 앞에 앉은 재경은 "나는 너가 미웠어.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니까 미운 건 너가 아니라 내 자신이었어. 매일 매일이 지옥이었어. 너만 사라지면 그 지옥이 끝날 거라고 생각했어. 그런데 이제 알겠어. 그 지옥은 내가 만든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재경은 자리에서 일어나 바닥에 무릎을 꿇고 승리에게 "잘못 했어. 용서해 줘"라고 사죄했다.

이후 재경은 자수하라는 아버지 서동천의 권유로 "자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뒤 행방이 묘연해진다.

아버지 한태성(전인택 분)의 뺑소니 사고 진범을 찾기 위해 애쓰며 가업인 전통간장의 맥을 잇기 위해 한승리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MBC 아침 일일극 '내일도 승리'(연출 정지인·오승열, 극본 홍승희)는 월~금요일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