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상이몽' 오토바이 폭주족 아들로 괴로운 아버지 갈등 끝에 화해…8개월간 알바+오토바이 매매로 2200만원 수익 올리기도

공유
1


'동상이몽' 오토바이 폭주족 아들로 괴로운 아버지 갈등 끝에 화해…8개월간 알바+오토바이 매매로 2200만원 수익 올리기도

center
4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에서는 오토바이 폭주족 고교생 아들을 둔 아버지가 갈등 끝에 아들과 화해한 사연이 공개됐다./사진= S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동상이몽'에서 오토바이 폭주족 지현군과 그를 말리는 아버지 사연이 공개됐다.

4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 폭주족 아들을 두고 고민하는 아버지와 지현군이 등장해 갈등 끝에 성인이 될 때까지 오토바이를 타지 않기로 약속하는 장면이 그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날 택시를 운전하며 가정을 꾸리는 아버지는 아들 지현군이 위험한 오토바이 타기를 그만 두기를 바라지만 약속과 달리 매번 오토바이를 다시 타고 나가자 "동상이몽에 힘들게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두 부자는 '동상이몽' 촬영 과정을 통해 서로의 속내를 알게되며 마침내 화해에 이르게 된 것.

지현군은 "오토바이 배달 알바로 아버지에게 용돈이나 통신비, 옷 값 등을 하나도 안 받고 내가 벌어서 해결했다"며 "알바를 해서 번 돈과 오토바이 5대를 매매한 내역 모두 합쳐서 8개월간 총 2200만원을 벌었다"고 공개해 남다른 장사 수완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폭주족 남고생은 "오토바이를 타던 중 큰 사고가 있었으나 사고 시 태권도 낙법으로 대처해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허세를 떨어 패널들이 단체로 분노하기도 했다.

그는 사고 당시를 설명하며 좌회전하려는 찰나에 바로 뒤에서 음주운전 트럭이 다가와서 자신은 트럭 밑으로 깔려 들어가고 뒷좌석에 탄 친구는 몇 십 미터 날아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운 좋게 다리만 다쳤는데 멀리 날아간 친구는 태권도 낙법을 사용해서 별로 다치지 않았다"고 덧붙여 패널들의 단체 분노를 샀다.

패널로 출연한 허경환은 폭주족 남고생 지현이가 오토바이 사고로 다쳐도 아버지에게 말을 안 하는 장면을 지켜보다가 "친구가 오토바이 사고 후 병원에도 가지 않고 방안에 있다가 하룻 밤 사이에 혼자 방안에서 사망한 경우가 있었다"는 일화를 언급하며 두 부자의 불통 문제를 걱정하기도 했다.

갈등 끝에 주인공 지현군은 아버지를 위해 오토바이를 그만 타기로 결정을 한 뒤 부자간에 뜨거운 포옹을 해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2주후 제작진의 확인 결과, 지현군은 아버지와의 약속을 지키며 버스를 두 번이나 갈아타고 학교에 등교하는 것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을 안심시켰다.

누구에게나 한 번쯤 찾아오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맞은 청소년을 키우는 부모들과 당사자인 자녀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연출 서혜진·김민)는 유재석·김구라의 진행으로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