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세득 셰프, 4억 원대 사기 혐의 피소…"사실 아니다" 억울함 호소

공유
0

오세득 셰프, 4억 원대 사기 혐의 피소…"사실 아니다" 억울함 호소

center
스타 셰프 오세득이 4억원대 사기 혐의로 최근 피소됐다. 오세득 측은 사업 확장 중 사기를 당해 부득이 하게 매각한 것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사진= 채널 A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스타 셰프 오세득이 사기 혐의에 휘말렸다.

종합편성채널 A에 따르면 28일 오후 자사의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4억 원대 사기 횡령 혐의로 오세득 셰프가 고소를 당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서 프랑스 요리 오너 셰프를 맡고 있는 오세득과 레스토랑 법인 전 대표 A씨는 개업 초기부터 이 식당에 4억여 원을 투자해 온 한의사 박 모씨에게 사기 및 횡령 혐의로 피소됐다.

박씨는 자신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는 레스토랑의 지분을 지난 해 3월 오씨 측이 몰래 팔아치웠다고 주장했다.

반면 오씨 측은 B사와 사업을 확장하던 중 부득이하게 레스토랑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이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B사와의 소송이 해결되는 대로 박 씨의 손실을 보전해 줄 계획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검찰은 고소장 내용을 바탕으로 오 씨 등을 조사한 뒤 조만간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