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삼성동 신사옥 'GBC 프로젝트' 설계책임 건축가로 김종성 씨 선임

공유
0

현대차, 삼성동 신사옥 'GBC 프로젝트' 설계책임 건축가로 김종성 씨 선임

한국 현대건축 1세대…세계 근대건축 4대 거장 ‘미스 반 데어 로에’ 사사

left
[글로벌이코노믹 최인웅 기자] 현대차그룹은 서울 삼성동 구 한전부지 내에서 추진중인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프로젝트의 설계책임 건축가로 김종성(82.사진) 씨를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 그룹은 “GBC 프로젝트가 다양한 기능과 시설이 들어서는 대규모 복합개발인 점을 감안, 전체 부지의 건축 설계를 조율하고 일관된 디자인을 유도하기 위해 포괄적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국내 원로 건축가 김종성 씨를 설계책임 건축가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김 설계책임은 GBC 부지의 상징성과 장소성을 고려해 향후 전체 부지 건축 설계를 총괄하고, 일관된 디자인이 이뤄지도록 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한국 현대건축 1세대인 김 설계책임은 세계 근대건축 4대 거장 중 한 명인 ‘미스 반 데어 로에(Mies van der Rohe)’를 사사한 유일한 한국인이라고 현대차 측은 전했다.

또한 서울 힐튼호텔, 종로 SK사옥, 서울시립 역사박물관, 서울대 박물관, 경주 우양미술관 등의 설계를 통해 한국 모더니즘 건축 발전을 이끌어 왔고, 그 공로로 지난 2014년 한국건축가협회가 대한민국 건축계의 노벨상을 목표로 제정한 ‘제1회 한국건축가협회 골드메달(KIA Gold Medal)’ 수상자로 선정되며 한국 건축계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입증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김종성 설계책임 건축가는 각 시설별 전문 설계사가 참여하는 GBC 프로젝트의 건축설계를 이끌며 GBC를 모든 방문객들에게 영감을 선사하는 국가적 차원의 기념비적인 장소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웅 기자 ciu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