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역보험공사, 올해 수출활성화에 196조원 지원한다

공유
0

무역보험공사, 올해 수출활성화에 196조원 지원한다

[글로벌이코노믹 김나인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올해 우리나라 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196조원의 무역보험을 지원한다.

무역보험공사는 10일 올해 무역보험 공급목표를 지난해보다 16.6% 증가한 196조원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의 연간 지원 목표액은 지난해 41조7000억원에서 11.5% 늘어난 46조5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해외 프로젝트 금융 지원 목표도 전년 11조8000억원보다 24.6% 증가한 14조7000억원으로 잡았다.

무역보험공사는 올해 내수 중소기업이 글로벌 수출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수출희망보증 제도, 무역보험 특별지원 제도 등을 확대해서 시행하고 관계 기관과의 단체보험 체결을 확대해 영세 중소기업에 다양한 무역보험 혜택을 줄 계획이다.

수출희망보증 제도는 창업 5년 이내, 수출 실적 50만달러 이하의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수출신용보증(선적전) 지원한도를 현행 5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으로 확대하고 보증료는 50% 할인해 주는 내용을 담았다.

무역보험 특별지원 제도는 부채비율 등이 무역보험공사 내규 지원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업체를 위해 마련했다.

또한 환율변동 위험관리 상품인 '옵션형 환변동보험'을 활성화해 중소·중견기업이 환율변동 위험에 대한 걱정 없이 수출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김영학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내수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화, 우리 기업의 해외프로젝트 참여 활성화, 미래산업 육성 및 신흥시장 선점 등 '창조적 수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나인 기자 silk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