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원, 2015 SBS연기대상서 데뷔 5년 만에 대상 수상…"일주일 밤새며 차에서 링거 꽂은 채 연기"

공유
1

주원, 2015 SBS연기대상서 데뷔 5년 만에 대상 수상…"일주일 밤새며 차에서 링거 꽂은 채 연기"

center
배우 주원이 2015 SBS 연기대상에서 '용팔이'의 주연 김태현 역으로 대상을 수상했다./사진=S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배우 주원(28)이 '용팔이'로 '2015년 SBS연기대상'에서 데뷔 5년 만에 대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5 SBS어워즈페스티벌(SAF)연기대상'에서 주원이 대상을 차지했다. 방송인 이휘재, 유준상, 임지연이 사회를 맡았다.

주원은 10월 종영한 '용팔이'에서 불법 왕진을 다니는 의사 김태현 역을 연기하면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대상 수상소감에서 주원은 "30대의 첫날 뜻 깊은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용팔이'를 찍을 때 일주일 밤을 새며 차에서 링거를 꽂은 채 연기했다"면서 "촬영장 스태프와 배우들 덕분에 버텼고 '용팔이'는 최고의 촬영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주원은 시상식에 오를 때부터 감격에 겨워했고 소감 중간중간 여러 차례 말을 잊지 못하거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오늘보다 내일이 기대되는, 사람 냄새 나는 배우가 되겠다"는 말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날 주원은 10대 스타상, '용팔이'에서 호흡을 맞춘 김태희와의 베스트 커플상, 중국 네티즌 선정 인기상도 수상하며 4관왕에 등극했다.

가수로 데뷔한 주원은 연기에 처음 도전한 KBS 2TV '제빵왕 김탁구'(2010)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