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디스 "한국 경제, 2017년까지 매년 2.5% 성장" ··· 중국 등 주변요인이 짓누를 것

공유
0

무디스 "한국 경제, 2017년까지 매년 2.5% 성장" ··· 중국 등 주변요인이 짓누를 것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오는 2017년까지 한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5%에 머물 것이란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무디스는 10일(현지시간) ‘2015∼2017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한국의 2017년까지 연평균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미국, 영국과 함께 2.5%에 그칠 것이라며 설명했다.

보고서는 “중국과 다른 신흥시장으로의 수출 둔화는 선진국의 경제성장률을 짓누를 것”이라면서 “한국은 상품 수출의 60%가 신흥시장으로 가는 것이어서 GDP의 50%가 신흥시장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의 신흥시장 수출은 지난 5년간 연평균 10% 증가했지만 만약 앞으로 신흥시장 수출이 연평균 5%씩 감소한다면 이는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0.4%포인트 하락시키는 효과를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한국의 신흥시장 수출은 올 들어 5개월간 5% 감소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은 지난 9일 우리나라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2.7%로 기존 전망치인 3.0%(지난 6월 전망치)보다 0.3%포인트 하향 수정했다. 또 내년도 GDP 성장률 전망치도 3.6%에서 3.1%로 낮췄다.

OECD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따른 소비부진, 중국 등 아시아 신흥국의 수요 둔화 및 원화 강세에 따른 수출부진 등을 하향 수정의 원인으로 꼽았다.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올해 GDP 전망치를 3.1%에서 2.7%로 내려잡으며 올해 “한국이 3%대 성장률을 달성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