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약품 5조 기술수출 대박... 임성기 회장 뚝심과 집념 빛났다

공유
0

한미약품 5조 기술수출 대박... 임성기 회장 뚝심과 집념 빛났다

center
한미약품 일간차트 / 자료=이베스트투자증권
[글로벌이코노믹 이태준 기자] 한미약품이 또 수출 대박을 터뜨렸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 중인 지속형 당뇨 신약 포트폴리오인 퀀텀 프로젝트를 프랑스의 글로벌 제약사 사노피아벤티스에 39억유로(4조8282억원)를 받고 기술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5일 공시했다.

이번 기술수출은 전체 계약 규모가 4조8000억원에 이르는 국내 제약 역사상 최대로 국내 전체 제약시장 20조원 규모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천문학적인 금액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3월과 7월에도 각각 7800억원과 8300억원대의 기술수출 계약을 성공시켜 투자자들과 제약업계를 놀라게 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으로 계약금 4억 유로(약 5000억원)를 받는다. 앞으로 임상시험, 시판 허가 등에 성공하면 단계적으로 총액 35억 유로(약 4조3000억원)를 추가로 받을 예정이다.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출한 신약은 퀀텀프로젝트로 개발해온 당뇨치료제로 기존치료제보다 투약횟수는 줄이고 효능은 좋아 그동안 다국적 제약사들이 관심을 보여왔다.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당뇨 치료제 개발의 글로벌 리더인 사노피가 퀀텀 프로젝트의 가치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기쁘다"며 "이번 계약이 당뇨·대사이상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제공할 가능성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미약품의 이런 대박행진은 신약물질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와 꾸준한 연구개발이 이해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한미약품의 신약개발 성공 뒤에는 임성기 회장의 뚝심과 집념이 빛을 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75세의 고령에도 해외 출장을 직접 다니며 신약 개발을 진두지휘했다.

한미약품은 2000년대 중반까지 복제약에 주력하다 2009년부터 신약 연구개발에 나섰다. 다른 기업들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를 5% 수준에서 쓸 때 한미약품은 연평균 13%를 쏟아 부었다. 10년간 연구개발비로만 8000억원 이상을 투입했다.

무리한 연구개발비 투자로 유동성 문제를 겪기도 했지만 꾸준한 연구개발 투자를 통한 신약 개발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닫게 해주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한미약품 외 보령제약 고혈압 약과 동아에스티 당뇨신약도 주목받고 있다.

보령제약이 자체개발한 고혈압 신약 카나브는 3억2000만달러의 기술 수출 계약을 이미 체결했고 유럽과 일본,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에스티 당뇨신약 슈가논도 20여개 국가와 기술 수출 계약을 맺으며 제2의 한미약품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이태준 기자 tjlee@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