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것이 알고싶다 천경자 화백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지 않기로 한 진짜 이유는? 문화체육부의 입장은....

공유
1


그것이 알고싶다 천경자 화백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지 않기로 한 진짜 이유는? 문화체육부의 입장은....

center
문화체육부가 천경자 화백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하여 논란이 일고 있다. 대체 무슨 사연일까?
[글로벌이코노믹 김윤식 기자] 천경자 화백의 유가족들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천 화백에 대해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하여 강력한 이의를 제기했다.

유가족들은 27일 오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유감을 표했다.

둘째 딸인 김정희 교수는 문화체육부가 금관훈장 추서를 하지 않기로 한 것에 "가슴이 무너지는 비탄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천 화백에 대해 작품 활동이 뜸했다는 이유 등으로 기존의 은관문화훈장보다 높은 금관문화훈장을 즉각 추서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천 화백의 장남 이남훈 씨와 차녀인 김정희 미국 몽고메리칼리지 미술과 교수와 그의 남편인 사위 문범강 조지타운대 미술과 교수 그리고 막내인 고 김종우 씨의 아내 서재란 씨 등이 참석했다.

마지막까지 천경자 화백을 모신 장녀 이혜선 씨는 참석하지 않았다.


김윤식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