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BK, 3천억 적자 홈플러스에 7조원 쏟아붓는다…국부유출 조력자?

공유
0

MBK, 3천억 적자 홈플러스에 7조원 쏟아붓는다…국부유출 조력자?

先배당 1조3천억 추진 논란 지속, 보유중인 현금자산은 264억원 불과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대성 기자] 지난해 3000억원의 적자를 내고도 1조3000억원의 선(先)배당을 하려는 홈플러스에 토종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7조원대의 인수대금을 제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본입찰에서 가장 높은 7조원 상당 가격을 써내 경쟁자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AEP)-KKR 컨소시엄, 칼라일그룹을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홈플러스 매각 작업 진행 과정에서 테스코가 1조3000억원대 선 배당을 하려는 얘기가 흘러나왔고 이 경우 MBK가 홈플러스의 ‘먹튀’에 동조하는 역할을 하게 돼 결과적으로 국부유출의 조력자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3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홈플러스에 대해 7조원을 쏟아부으며 인수하려는 데 대해 MBK파트너스의 기업가치 평가가 제대로 되어 있는지에 대한 의문마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테스코가 홈플러스 선배당으로 1조3000억원을 가져가 MBK파트너스의 인수금액이 낮아진다 하더라도 쏟아붓는 돈은 7조원 상당으로 조삼모사(朝三暮四)와 같은 숫자놀음에 불과하다.

홈플러스의 올해 2월말 현재 재무상태표를 보면 △현금 및 현금성자산 264억원 △매출채권 1003억원 △미수금 805억원 △재고자산 4237억원 등 유동자산이 720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홈플러스가 갖고 있는 자산을 1년내 팔아 현금화할 수 있는 돈이 7204억원에 불과한 것을 의미한다. 그나마 재고자산 가운데 상품이 4130억원으로 이를 처분하려면 싸게 팔아야 하거나 팔지못한 상품들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홈플러스가 갖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264억원에 불과해 보유하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자산의 50배 상당의 1조3000억원의 돈을 배당으로 지출한다는 것은 일반적인 경영상식 상으로는 납득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회계 전문가들은 홈플러스가 선배당을 강행할 경우 현금부족으로 기업이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또한 홈플러스 노조가 사모펀드로의 매각 반대를 외치고 있고 소비자와 시민단체들도 홈플러스에 대한 소송을 본격화하는 등 여러 가지 난관이 산적해 있다.

홈플러스 노조는 “테스코의 '먹튀' 매각과 사모펀드로의 매각을 일관되게 반대해왔으며 MBK파트너스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실망과 우려를 밝힌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노조는 아울러 "MBK파트너스가 테스코의 먹튀 행각이 사회적 쟁점으로 제기되는 조건에서 과도한 인수가격으로 입찰했다는 점에 대해 더욱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MBK파트너스가 사모펀드이기 때문에 투자가 잘못 되었을 경우 사모펀드에 투자한 법인이나 개인들이 손해를 보면 되지만 국민연금의 경우 국민의 피와 땀으로 조성된 자금이 홈플러스 인수에 들어갈 경우 자칫 국민들에게도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

국민연금공단(이사장 최광)은 최근 블라인드 펀드 방식으로 MBK파트너스에 국민의 자산인 연금기금 약 1조원을 인수 투자금으로 약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자칫 블라인드 펀드가 사모펀드의 ‘돈줄’ 역할을 하는 사모펀드 봐주기 식의 ‘눈먼 돈’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직결된다.

국민연금공단은 특히 자체 홈플러스에 대한 기업가치를 분석할 수 있는 자질을 갖고 있는 애널리스트와 펀드매니저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모펀드 봐주기 식의 투자로 국민재산의 손실을 가져올 경우 국민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시중에는 국민연금공단이 투자위원회를 열어 MBK파트너스에 홈플러스 인수자금 1조원 상당의 투자를 약속하는 투자확약서(LOC)를 발급했다는 소식이 파다하게 퍼져 이에 대한 해명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공단의 자금운용 방법에 대한 국민적 감시체제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거세지고 있다.

2월결산법인인 홈플러스는 최근년도 결산에서 3000억원의 적자를 냈다. 보유하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264억원에 불과하지만 1조3000억원의 선배당을 하려한다. 누구라도 홈플러스의 ‘먹튀’와 기업가치를 쉽게 짐작할 수 있다.

홈플러스의 재무상태와 의도가 명백하게 드러나 있지만 국민연금 1조원을 끌어들여서라도 7조원이라는 거액의 금액으로 홈플러스를 인수하겠다는 MBK파트너스에 대한 국민들의 의구심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김대성 기자 kimds@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