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맹희 전 CJ명예회장 빈소…이명박 전 대통령, 김무성 대표 등 정계 발길 이어져

공유
0

이맹희 전 CJ명예회장 빈소…이명박 전 대통령, 김무성 대표 등 정계 발길 이어져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공식 조문 이틀째인 19일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는 전날에 이어 정관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은 특히 정계 인사들의 발길이 많았다.

오전 10시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빈소를 방문했다. 이 전 대통령은 평소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 "고인하고는 관계없고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우리 정부 때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고 말했다.
오후 2시 쯤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빈소를 방문해 유족을 위로했다. 이 밖에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새정치민주연합 정대철 상임고문·김부겸 전 의원, 새누리당 정문헌 정병국 의원 등도 빈소를 다녀갔다.

박정원 두산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등 재계 인사들도 이날 장례식장을 찾았다. 삼성 사장단으로는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과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등이 조문을 마쳤다.

하지만 같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주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이날도 건강 문제로 빈소를 찾지 못했다. 고인의 발인은 20일 오전 7시에 진행될 예정이며 장지는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CJ 일가 사유지로 알려졌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