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A] 8월 세째주 M&A 뉴스

공유
0

[M&A] 8월 세째주 M&A 뉴스

center
◇ 토니모리, 메가코스 지분 60% 취득
토니모리 신설법인 메가코스의 보통주 60만주를 취득하기로 했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취득금액은 총 30억원이며, 취득 후 지분비율은 60%이다. 토니모리는 중국 등 국내외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ㆍ제조업자 개발생산(ODM) 사업 추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AK홀딩스 "제주항공, 싱가포르항공 투자제안 거절"
AK홀딩스는 자회사 제주항공에 대한 싱가포르항공의 지분 투자제안을 검토한 결과 이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 넥스턴, "최재주주가 전략적 투자유치 및 지분매각 검토중"
넥스턴은 대주주 지분매각 추진설 조회공시에 답변에서 최대주주의 전략적 투자유치 및 지분매각과 관련하여 검토중이며 현재 진행 중이나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넥스턴은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3개월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 한솔홀딩스, 한솔라이팅투자 흡수합병
한솔홀딩스는 한솔라이팅투자㈜를 소규모 흡수합병하는 방식으로, 합병을 통해 기업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증대시키고 기업가치를 제고하려 한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한솔홀딩스는 한솔라이팅투자의 주식 100%를 소유하고 있고, 모회사인 한솔홀딩스가 완전자회사인 한솔라이팅투자를 흡수합병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휴맥스, 엠엠씨테크놀로지 흡수합병
휴맥스는 (주)엠엠씨테크놀로지를 소규모합병 방식으로 흡수합병 한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휴맥스는 피합병회사인 엠엠씨테크놀로지의 주식을 100% 소유하고 있으며, 합병시 피합병회사의 주식에 대해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다. 합병비율은 1:0이다.
◇ 에스맥, "최대주주 지분매각 검토중"
에스맥은 당사의 최대주주 등은 지분매각과 관련하여 검토 중에 있으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진행되거나 확정된 사실은 없다고 지난 12일 공시했다. 에스맥은 이와 관련하여 구체적인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겠다고 덧붙였다.

◇ 유원컴텍, 최대주주 삼수홀딩스로 변경
유원컴텍은 최대주주 최병두 씨가 주식 279만여 주와 경영권을 삼수홀딩스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1일 공시했다. 양수도대금은 165억원 규모이다. 계약 이행이 완료되면 삼수홀딩스가 지분 16.52%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된다.

◇ 코웨이 최대주주 지분 매각 검토…자문사는 골드만삭스
코웨이는 최대주주 지분 매각 추진설과 관련, "최대주주인 코웨이홀딩스가 지분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골드만삭스를 자문사로 선정했다"고 지난 1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 아이에스동서 "전진중공업 등 인수 검토 중단"
아이에스동서는 전진중공업 인수 추진 보도와 관련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대해 "전진중공업, 전진CSM의 인수 검토를 중단했다"고 10일 답변했다.

◇ SBI액시즈, SBI Pay for All 합병 종료
SBI액시즈는 SBI Pay for All과의 합병을 종료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SBI액시즈는 흡수합병 소멸회사인 SBI Pay for All(주)의 주식을 100% 소유하고 있으며, 합병비율 1:0으로 흡수합병하므로, 합병시 SBI AXES(주)는 신주 발행을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SBI액시즈와 SBI Pay for All(주)는 일본법인이므로 일본법률에 따라 합병을 진행했고, 따라서 양사의 재무제표는 국제회계기준이 아닌 일본회계기준(JGAAP)이라고 덧붙였다.

◇ 중국원양자원유한공사, 중국해운과 합병 추진사실 없어
중국원양자원유한공사는 중국해운과 합병 추진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에서 중국원양과 중국해운 합병 추진건과 관련하여 중국원양은 당사와 무관한 회사로, 합병을 추진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은 자금조달 및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덜어드리고 자본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기업가치 평가 무료 서비스’ 이벤트와 함께 M&A 무료 컨설팅을 전사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center



김대성 기자 kimds@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