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 이맹희 명예회장 빈소, 재계·정관계 조문 이어져

공유
0

고 이맹희 명예회장 빈소, 재계·정관계 조문 이어져

center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 최고경영진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맹희 CJ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는 18일 재계 및 정관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빈소에는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을 비롯한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김신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 윤주화 제일모직 패션부문 사장,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 등 삼성사장단이 대거 방문했다.

특히 최 부회장과 권 부회장, 장 사장 등은 CJ그룹이 삼성에서 분리되기 이전부터 삼성그룹에 몸담아 온 인사들이어서 고인과의 인연이 각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고 이 명예회장의 빈소에 들러 유족들을 위로했다. 그는 특히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버님이 돌아가신 것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리러 왔다”며 이 회장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앞서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 회장도 사장단과 함께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또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이인호 KBS 이사장 등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정치인의 발길도 이어졌다. 박병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빈소를 찾았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등은 화환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고 같은 병원에 입원해있는 장남 이재현 CJ회장은 아직까지 빈소를 찾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