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11 중국발 환율대란] 3일연속 평가절하, 세계 환율 전쟁가나?

공유
0

[811 중국발 환율대란] 3일연속 평가절하, 세계 환율 전쟁가나?

center
중국이 14일 사흘연속으로 위안화 평가를 단행할 지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연 중국은 어떤 선택을 내릴까?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세계는 지금 중국 북경의 중국인민은행을 주시 하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30분경 나올 중국인민은행의 환율고시를 지켜보고 있는 것이다.

중국은 중국이 임의로 선정한 주요국 통화를 역시 중국이 임의로 정한 가중치를 바스켓으로 묶어 환율로 정한다.

가중치를 수시로 바꿀 수 있기에 밖에서는 그 내용을 잘 알 수 없다.

시장의 실제 거래시세와 무관한 환율도 얼마든지 고시될 수 있다.

중국은 지난 11일 이른바 811환율 대란을 야기했다.
위안화를 대폭 떨어뜨린 것이다.

실효환율 반영했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명분일 뿐 논리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

실효환율이란 어떤 가정을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다.

중국인민은행은 811대란을 일으키면서 일회성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 다음날 또다시 대폭 평가절하를 단행함으로써 환율조정이 일회성이 아님을 보여주었다.

이제 관심은 811대란 사흘째인 8월 14일에도 또 대대적인 평가절하를 단행할 것인가의 여부다.

아시아 시장 곳곳에서 곡소리가 진동하는데도 오늘까지 연 사흘째 평가절하를 단행한다면 그것은 중국당국의 평가절하 의지가 그만큼 강하다는 말이 된다.

입으로는 일회성이라고 하지만 속으로는 일거에 수출부진을 털어버릴 수 있을 정도로 큰 폭의 절하를 획책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

오늘 10시 30분이 주목된다.
center
연일 평가절하되고 있는 중국의 위안화.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