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철수 의원 '국정원 해킹 바이러스' 잡아낼까

공유
4

안철수 의원 '국정원 해킹 바이러스' 잡아낼까

center
조국 교수 트위터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이태준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으로 활동 중인 조국 서울대 교수가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 의원을 격려하는 글을 올렸다.

새정치민주연합은 15일 국정원이 스마트폰 해킹 프로그램을 불법으로 구매·운영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안철수 의원를 당 진상조사위원장으로 발탁했다.

조국 교수의 트위터 글은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안철수 의원이 전문성을 살려 국정원 해킹의혹을 풀어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도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문 대표를 포함한 주요 당직자들의 스마트폰에 국가정보원의 감청 프로그램인 '스파워웨어'가 설치돼있는지 여부를 점검하자고 제안했다.

전병헌 최고위원도 "대북, 연구 목적으로 썼다는 국정원의 해명은 국민을 바보로 아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프로그램 구매가 총선과 대선 시기에 집중됐는데 왜 하필 총·대선에만 대북 공작을 열심히 하느냐"고 비꼬았다.

이태준 기자 tj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