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풍 찬홈 비바람 中동부 강타…이재민 191만명 발생

공유
0

태풍 찬홈 비바람 中동부 강타…이재민 191만명 발생

center
태풍 찬홈이 11일(현지시간) 중국 저장성에 접근해 길거리에 나무가 쓰러져있다. 중국 당국은 저장성 지역의 86만 5000명 이상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사진=뉴시스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이세정 기자] 중국 동부연안을 스치며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찬홈이 저장성 일대에서만 191만명의 이재민을 내는 큰 피해를 남겼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관영 신화망, 인민망 등은 태풍 찬홈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6시(현지시간) 현재 저장성 원저우, 저우산, 타이저우 등지에서 저지대 침수로 191만6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고 12일 밝혔다.

인명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저장성에서는 강풍과 함께 최대 321㎜의 폭우가 쏟아지며 농작물 피해 면적이 174.8㏊에 달했다. 이중 83.9㏊는 농작물 수확이 불가능할 정도로 피해를 봤다고 당국은 전했다. 가축도 5000여마리가 죽은 것으로 파악됐다.
태풍 상륙을 전후해 저장성 당국은 주민 111만5000명을 대피시키고 3만 척에 달하는 조업 어선에 귀항 명령을 내렸다.

강풍과 호우로 무너지거나 파손된 가옥도 1천여 채에 이르렀다. 저장성에서만 농어업 분야에서 36억2000만 위안(한화 6600억원)의 손실이 나는 등 모두 58억6000만 위안(1조 원)의 직접적인 경제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인접한 상하이에서도 태풍 찬홈이 몰고 온 강력한 비바람으로 주거시설이 좋지 않은 농민공 등을 중심으로 16만 3000명이 긴급 대피했다.

아울러 고속철도 운행이 중단되고 항공편 1200편이 무더기 결항했다.

12일 오후 현재 상하이에서는 비바람은 멈춘 상태다. 상하이 기상대는 오전 10시30분을 기해 태풍과 호우 경보를 모두 해제했다.

태풍 찬홈은 전날 오후 4시40분(현지시간) 저장성 저우산 방면으로 상륙해 북동쪽 한반도 서해안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위력이 점점 약해지고 있다. 중국 당국은 당초 찬홈을 '초강력 태풍'으로 예상했으나 전날 '강력 태풍'으로 한 단계 낮춘 데 이어 다시 '태풍'급으로 하향했다.
이세정 기자 sjl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