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대기업 사장단, "경제위기 극복" 다짐

공유
0


30대기업 사장단, "경제위기 극복" 다짐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경제위기 극복!"

30대기업 사장단은 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경제난 극복을 위한 기업인 공동 성명서'를 통해 경제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사장단은 이날 "최근 우리 경제는 엔저, 중국 경기 둔화, 그리스 채무불이행 사태 등 글로벌 악재로 6개월 연속 마이너스 수출을 기록하고, 연초 회복 기미를 보이던 내수마저 메르스 여파로 다시 얼어붙으면서, 2%대 성장까지 우려되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내수활성화 대책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인들은 현재의 심각한 투자, 소비 심리 위축 상황에서 자칫 정부의 경제 정책만으로는 힘에 부칠 수도 있다는 점에 우려를 함께 하였으며, 정부 뿐만 아니라 국민과 기업이 하나가 되어 위기를 돌파하고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지극히 엄중한 시기라는 점에 공감했다"며 "이에 투자와 고용을 통한 경제 활성화의 핵심 고리로서 우리 기업의 국가 경제와 민생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면서, 그간 국가와 국민으로부터 받은 성원에 보답한다는 자세로,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경제 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업인들은 대내외 변수에 흔들림 없이 예정된 투자를 계획대로 집행하고 신사업 발굴과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새로운 시장 개척과 신품목 발굴로 수출 경쟁력을 높여 한국경제 성장 엔진의 재점화를 이끌겠다는 것. 전통시장 살리기, 국내 여행 가기 캠페인, 외국 관광객 유치 등, 현 시기 민생 경제 살리기에 꼭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하고 조기에 실행하여 내수 활성화에도 앞장서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인들은 "경제 심리 회복을 위한 정부와 국회, 국민 여러분의 배려와 동참을 간절히 호소한다"며 "정부와 국회는 경제활성화 법안과 추경 예산의 조속한 통과를 통해 우리 사회 전반의 경제 살리기 분위기 마련에 힘써 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여기에 우리경제를 이끌고 있는 주요 업종의 어려움 해소와 경제활성화를 위한 규제개혁에도 적극 나서 주길 주문하기도 했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