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반기 기상도, 전자·차·철강 '부진'-조선 '혼조세'-건설·석유화학 '호조'

공유
0


하반기 기상도, 전자·차·철강 '부진'-조선 '혼조세'-건설·석유화학 '호조'

전경련 ‘2015년 하반기 경제·산업전망 세미나’서 전망 나와

center
자동차 수출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올 하반기 전자와 자동차, 철강 등 주력 산업이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김도훈 산업연구원 원장,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2015년 하반기 경제·산업전망 세미나’에서 올 하반기 국내 주력산업의 경기회복은 기회·위험요인의 혼재 속에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전자·자동차·철강 산업은 부진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조선 산업은 기대요인과 위협요인이 상존하면서 뚜렷한 회복세를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건설·석유화학산업은 수요증가가 기대되는 등 업황 호조가 전망됐다.
전자 산업은 PC·TV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경쟁국 대비 환율 여건이 불리하다는 점이 업황 부진의 원인으로 지적되었다. 특히, 스마트폰의 범용화 진행과 동시에 갤럭시S6 모멘텀이 희석되어 힘든 환경을 맞이할 것으로 예측됐다.

자동차 산업은 원·엔, 원·유로 하락으로 인한 가격경쟁력 약화, 신차 부재, 재고 증가 및 주요국 경쟁 심화 등에 따라 업황 부진이 전망되었다. 철강 산업은 철광석 가격 반등에 따른 원가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방산업 부진에 의한 철강 수요 약화로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것.

조선 산업은 하반기 LNG선 중심의 발주 증가로 양호한 업황이 예상되나, 국제석유자본(oil major) 및 시추업체들의 투자 감소에 따른 시추시장 부진 심화가 부정적 요인으로 전망됐다.

하반기 호조세가 예상되는 건설 산업의 경우 부동산 3법 시행에 따라 재건축 시장이 활성화되고, 실수요자의 신규분양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해외 저가수주 손실반영 마무리와 이란시장 및 동남아 지역 중심의 발주 확대가 기대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석유화학 산업은 저유가 효과 및 중국 경기 부양에 따라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 석탄화학설비와 북미 천연가스화학설비의 가동 지연이 긍정적 요인으로 지적됐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