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주산업 윤병은 대표 "대구경 PHC파일 생산체제 본격화"

공유
0


아주산업 윤병은 대표 "대구경 PHC파일 생산체제 본격화"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아주그룹의 건자재 부문이 제품다변화를 통해 사업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아주산업㈜ 윤병은 사장은 지난 6일 충남 아산사업소에서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 PHC파일 공장 준공식에서 "대구경 PHC파일 생산체제를 통해 제품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밝혔다.

아산사업소의 대구경 PHC파일 공장은 올 1월 착공에 한지 6개월 만에 연면적 약9000㎡, 연산 5만여톤, 약6000본 규모의 중,대구경 파일 생산을 자랑하는 최신의 다품종 파일생산 공장으로 건립됐다. 이는 최근 일반 PHC파일보다 지내력(地耐力)과 축하중(軸荷重) 분담률이 높은 대구경 파일에 대한 수요증가세가 뚜렷하고, 기존의 소,중구경 파일의 단일 제품구성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장요구에 빠르게 대응하도록 제품군을 다변화한 것이다.

특히, 아주산업은 이를 계기로 다품종의 PHC파일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사업경쟁력 강화는 물론,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포트폴리오를 두루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대구경 PHC파일은 지름 700mm에서 1000mm 크기의 고강도 파일로 지내력 확보가 어려운 매립지나 해안 인접지역, 플랜트 산업 등 대형 구조물의 기초공사에 적합해 강관(steel pipe)파일의 대체재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파일수요가 소구경에서 점차 중,대구경 시장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공사기간 단축은 물론, 공사비 절감(약15%) 효과까지 알려지면서 국내 대구경 PHC파일시장은 매년 10~20%씩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윤병은 아주산업 대표는 “대구경 PHC파일 공장 준공을 통해, 다품종의 PHC파일 생산을 바라는 시장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포트폴리오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국내 건자재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을 설명했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