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워치]효성 사내방송이 개국한지 1년이 됐어요~

공유
0


[기업워치]효성 사내방송이 개국한지 1년이 됐어요~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효성은 사내방송인 HBS(Hyosung Broadcasting System)가 1일 개국 1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HBS는 지난 해 7월 1일 사내 인트라넷을 기반으로 처음 구축된 이후,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정기방송을 실시해 전세계 2만 효성인을 연결하는 커뮤니케이션 센터 역할을 해 왔다. 사내 소통문화를 이끄는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것.

효성은 "매월 초 이상운 부회장이 직접 방송에 출연해 CEO경영메시지를 전달하는가 하면, 2015년 회사의 경영방침을 기획 방송으로 제작해 전세계 글로벌 사업장에 송출, 회사 최고 경영진과 임직원이 실시간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도록 해 의사소통 속도를 크게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회사 내 임직원들간의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칭찬릴레이’, 가족의 달을 맞아 아프리카 파견지에서 가족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 자녀 학교에 간식 배달 이벤트를 소개하는 ‘패밀리를 부탁해’ 등의 코너를 자체 제작해 ‘소통과 화합의 HBS’라는 슬로건에 맞게 임직원들에게 감동을 주고 애사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올해 초에는 각 사업장의 새 해 인사와 다짐을 영상으로 제작, ‘해가 지지 않는 글로벌 효성’의 위상을 임직원이 생생하게 느끼기도 했다.

효성 중공업PG 경영지원팀 유은지 대리는 “베트남, 브라질 등 전 세계 사업장의 다양한 소식을 바로 내 옆에서 들을 때에는 글로벌 기업 효성으로서의 자부심을 크게 느낀다”며, “나와 함께 일하는 동료와 선후배 직장인들의 이야기에 가장 먼저 눈길이 가는 만큼, 이들의 다양한 표정을 HBS가 담아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개국 1주년을 맞아 앞으로는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7월 장마 및 더운 여름 날씨 속에서도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지방 사업장의 표정을 생생히 담는 한편, 임직원들이 상반기를 마무리하며 하반기를 힘차게 시작하는 모습을 담은 효성 36.5도 프로그램도 매주 제작하고 있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