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선이 그리스 영향 1순위라고? · · ·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상승세' 시위

공유
6


조선이 그리스 영향 1순위라고? · · ·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상승세' 시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누가 조선이 그리스 영향 1순위래? 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등 조선3사가 그리스 사태에 따른 직격탄 우려에도 불구, 이틀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1일(오전 10시 51분 기준) 유가증권 시장에서 전날보다 2.64%(450원) 오른 1만75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는 전날에 이은 이틀째 상승세로 해외 해양플랜트 수주 호재가 크게 작용했다.

현대중공업도 이날 같은 시각 11만2000원으로 전날보다 0.9%(1000원) 오른 강보합세다.

이날 신한투자는 현대중공업과 계열사 현대삼호중공업이 조만간 초대형 유조선(VLCC) 11척을 수주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여기에 지난해까지 75척의 일감을 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라는 단골고객을 보유해 향후 영향이 우려되는 대우조선해양도 전날보다 2.63%(350원) 상승한 1만3650원으로 출발하고 있다.

사실 이들 조선 3사는 지난 29일 그리스의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날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국내 조선사와 해운사, 기계사업체의 주요 고객이 몰려있는 유럽의 경기가 악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런 그리스 사태에도 불구, 삼성중공업 해외 수주와 현대중공업 수주 전망 등 단발성 호재가 있따르면서 숨을 고르는 양상이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