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기준금리인상 매우 임박' 물가·고용 체크없이 7월 FOMC 결정...피셔 연준 부의장

공유
2

'미국 기준금리인상 매우 임박' 물가·고용 체크없이 7월 FOMC 결정...피셔 연준 부의장

center
물가와 고용 등을 추가로 확인하지 않고도 금리인상을 단행할 수 있을 정도로 금리인상의 여건이 무르익었다고 스탠리 피셔 미국 연준(FED)부의장이 밝혔다. 금리인상이 매우 임박했다는 의미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미국의 소비가 크게 늘고 노동과 성장 지표도 크게 개선되어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건이 무르익어 가고 있다고 미국의 통화당국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Fed) 스탠리 피셔 부의장이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7월28일과 29일 이틀간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연방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물가와 고용지표를 추가확인하지 않고도 금리인상의 시기와 폭 등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리인상의 단행시점은 특정하지 않았다.
7월 FOMC에서 언제 인상할 지를 결정할 수 있다는 말이다.

물가와 고용지표를 확인하지 않고도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는 스탠리 피셔의 발언은 두 지표에 연동하여 금리를 조정하겠다는 기존의 연준 원칙과는 다른 것이다.

이에 대해 스탠리 피셔 부의장은 물가와 고용을 금리인상의 기초지표로 삼는다는 연준의 기존 방침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으며 다만 이번에는 물가과 고용지표가 금리인상을 단행할 수 있을 정도로 이미 충분히 상승해 있어 7월 FOMC에서 별도로 체크해 보지 않아도 무방하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스탠리 피셔 부의장은 미국의 실업률은 거의 완전고용에 다가가고 있으며 임금도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성장률은 1분기의 마이너스 0.2%에서 2분기에는 2.%내외로 높아질 것이라고 스탠리 피셔는 전망했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