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리스 디폴트에 대한 오해, IMF 채무불이행과 디폴트의 차이는?

공유
1

그리스 디폴트에 대한 오해, IMF 채무불이행과 디폴트의 차이는?

center
그리스가 IMF 빚을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이 최종확정됐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그리스가 끝내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졌다.

만기가 도래한 국제통화기금(IMF)의 부채 15억 5000만 유로를 상환 마지막 기한인 현지시간 기준 6월30일 자정까지 갚지 못했다.

끝내 채무 불이행 상황이 온 것이다.

IMF 채무를 제때 못갚은 것은 중진국 이상의 국가로서는 그리스가 처음이다.

유로화 출범 후 처음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를 두고 디폴트냐 아니냐의 해석이 구구하다.

IMF는 국제기구의 관례에 따라 그리스의 채무불이행을 디폴트로 분류하지 않고 일단은 연체상태로 판정하기로 했다.

디폴트는 한 번 야기되면 새로운 회생조치가 있을 때까지 모든 금융거래가 봉쇄된다.

반면 연체상태로 판정되면 해당 연체만 갚으면 언제든지 다시 금융지원을 재개할 수 있다.

IMF가 디폴트가 아닌 연체로 판정함에 따라 당장의 디폴트는 면할 수 있게 됐다.

디폴트가 아닌 연체로 판정하는 데에는 그리스의 파탄을 최대한 늦추기 위한 배려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IMF 채무상환을 실패함에 따라 다른 채권국들이 그리스에 대한 자금지원에 소극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함으로써 그리스의 상황은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유럽중앙은행이 추가 유동성 지원을 거부할 때에는 완전한 국가부도에 빠지게 된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