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리스, 3차 구제금융 긴급 요청...EMS와 채권단에 SOS

공유
0

그리스, 3차 구제금융 긴급 요청...EMS와 채권단에 SOS

center
기술적 디폴트 기능성이 높아지면서 그리스가 채권단에 3차 구제금융안을 제출했다. 자금의 미스 매치로 인한 기술적 부도를 막을 자금을 지원해 달라는 것이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그리스가 유로존 등 채권단에 또 다시 구제금융을 요청하고 나섰다.

이른바 3차 구제금융 요청이다.

그리스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1일 특별 성명을 통해 "6월30일 기존의 구제금융이 종료됨에 따라 야기될 수도 있는 기술적 디폴트를 막기 위해 유럽안정화기구(ESM)에 자금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향후 2년동안 채무 재조정에 필요한 자금도 지원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요청서는 ESM의 대표이자 구제금융협상단의 대표인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의장에게 발송됐다.

치프라스 총리는 이 요청서에서 " ESM이 채무 재조정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면 2년 후부터는 그리스가 국제 자본시장에서 직접 국채를 발행해 채무를 상환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채권단이 이 3차 구제금융안을 받아들이면 그리스도 개혁의 강도을 높인다는 입장이다.

그리스에 대한 기존의 구제금융은 6월 30일로 만료됐다.

국민투표가 실시되는 7월5일까지 자금의 미스 매치로 인한 기술적 디폴트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3차 구제금융 협상안은 이같은 기술적 디폴트를 막기 위한 것이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