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STX프랑스 인수 안 해"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STX프랑스 인수 안 해"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대우조선해양정성립(사진) 사장이 산은으로부터 인수를 제안받은 STX프랑스 인수를 중단하기로 했다.

정 사장은 25일 서울 남대문로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크루즈 분야도 대우조선해양이 가야 할 분야이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지금 시점이 아닌 것만은 분명하다”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STX프랑스 인수건에 대해서는 잠정적으로 파일을 덮어놓은 상황”라고 선을 이유로 현재 대우조선해양의 실적이 그리 좋지 않고 노조도 반대있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구조조정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직원공백에 따른 업무손실이나 회사에 대한 직원들의 신뢰저하 문제가 생긴다”고 전제한 뒤 “그 과정에서 회사가 받는 부담이 상당하기 때문에 인력조정이라는 것은 타당치 못한 얘기”라고 인력 구조조정에 대한 반대 소신을 밝혔다.

여기에 올 2분기 '빅배스' 여부에 대한 부분에 있어서도 일정 부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 사장은 “회사 실상을 파악해왔는데 실사가 마무리 되지 않았다”며 “해양쪽에서 손실요인이 있었다는 점은 파악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따라서 대우조선해양 2분기 실적이 다소 떨어질 수 있음을 은연 중 내비쳤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영업손실 433억원를 기록, 전년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이번 적자는 2006년 3분기 이후 첫 적자전환으로 기록됐다. 이 기간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0.36% 증가한 4조4861억원을, 당기순손실 1724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하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다만 시장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의 2분기 실적 전망에 대해 1분기 적자폭보다는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정우창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최근 2 분기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 제거로 전분기 대비 성장률을 회복, 영업이익률이 2.6%대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