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르스 후폭풍] 대만, 서울과 수도권에 '황색' 여행경보 발령... 중국 일본 홍콩 등의 반응 주목

공유
4

[메르스 후폭풍] 대만, 서울과 수도권에 '황색' 여행경보 발령... 중국 일본 홍콩 등의 반응 주목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대만이 한국의 서울과 인근 수도권 일대에 황색여행경보를 발령했다.

메르스로 불리는 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하여 자국민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이에따라 한국을 찾는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대만 외교부는 3일 오후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단계를 1단계의 '회색' 에서 2단계인 '황색'으로 격상했다.

메르스와 관련하여 주변국이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격상한 것은 대만이 처음이다.

대만 외교부는 "서울과 경기도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개인 위생에 특히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또 한국에서는 가급적 병원 등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 것도 권고했다.

대만의 이 같은 조치가 인근 중국, 일본, 홍콩 등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되고 있다.
center
메르스 확산과 관련하여 한국 여행에 황색경보가 처음으로 내려졌다. 대만이 서울과 수도권의 여행경보를 2단계인 황색으로 격상한 것. 중국과 일본 그리고 홍콩 등 주변국의 반응이 주목된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