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양광 비행기 첫 태평양 횡단 비행 실패. 일본 나고야 불시착

공유
0

태양광 비행기 첫 태평양 횡단 비행 실패. 일본 나고야 불시착

center
태양광 비행기의 하와이 횡단 비행이 일단 실패했다. 하와이로 향하다가 날씨를 이유로 일본에 불시착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세계 일주에 도전하면서 지구촌을 돌고 있는 태양광 비행기가 하와이로 가는 도중 예정에 없던 일본에 비상 착륙했다.

스위스 솔라임펄스사의 '솔라임펄스'는 미국 하와이를 목표로 5월 31일 중국 난징을 이륙했다.

그러나 기상을 이유로 6월 2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공항에 내렸다.

하와이행 비행이 일단 실패한 셈이다.

날씨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일반 비행기들이 이날 정상 운행한 점을 감안할 때 아직 태양광 비행기의 성능에는 한계가 있음이 드러난 셈이다.

솔라임펄스 비행기는 지난 3월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서 출발, 오만과 인도, 그리고 중국을 거쳤다.

이 태양광 비행기에는 날개와 몸통에 1만 7000여 개의 태양전지가 달려 있다.

이 태양전지로 태양열을 전기로 변환한다.

그 힘으로 프로펠러를 돌리는 방식이다.

양 날개 폭은 72m, 무게는 2300㎏이다.

최고속력은 시속 100㎞이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