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HN엔터, 1분기 영업손실 138억…"규제·일본 사업 부진"

공유
0

NHN엔터, 1분기 영업손실 138억…"규제·일본 사업 부진"

[글로벌이코노믹 김수환 기자] NHN엔터테인먼트의 1분기 실적이 웹보드 게임 규제와 일본 사업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매출은 전 분기 대비 7.1% 줄어든 1381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 138억원과 순손실 105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게임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PC온라인 게임이 54%, 모바일 게임이 46%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역별로는 국내 매출이 656억원으로 61%, 해외 매출이 419억원으로 39%의 비중을 보였다.
먼저 PC온라인 게임은 웹보드 게임의 추가 규제 영향과 일본 지역 사업 부진으로 전 분기 대비 13.5% 감소한 577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은 일본 지역의 핵심인 'LINE 디즈니 쯔무쯔무'의 매출이 소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원빌드 전략의 성공 사례로 평가받는 '크루세이더 퀘스트'와 퍼즐 게임 '라인팝2'의 매출 기여로 전 분기 대비 5.1% 증가한 499억원을 달성했다.

기타 매출의 경우 전 분기 대비 11.6% 감소한 305억원을 기록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모바일 게임 사업 확대와 더불어 간편결제와 같은 신사업에서도 회사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N엔터는 지난 7일 간편결제 사업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온라인 서비스 및 디지털 콘텐츠 유통 업체인 네오위즈인터넷의 지분 40.7%를 1060억원에 인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수환 기자 k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