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FIFA 온라인 3 아디다스 챔피언십 2015’ 25일부터 4강 시작

공유
0

‘FIFA 온라인 3 아디다스 챔피언십 2015’ 25일부터 4강 시작

center
FIFA 온라인 3 아디다스 챔피언십 2015 이미지
[글로벌이코노믹 김수환 기자] 넥슨이 서비스하고 스피어헤드가 개발한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 3’의 정규 e스포츠 리그 ‘아디다스 챔피언십 2015’가 25일부터 4강전에 돌입한다.

4강에는 올 시즌 파죽지세의 기량으로 우승탈환을 노리는 박준효와 게임 BJ 출신의 실력파 김승섭을 비롯해, 월드사이버게임즈(WCG) ‘FIFA Soccer’ 종목 국가대표 경력의 강성훈, 8강에서 고건영을 꺾고 다크호스로 부상한 장동훈이 이름을 올렸다.

5전 3선승제 방식의 4강은 총 2주 간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되며, 25일 첫 번째 경기로 김승섭, 강성훈 간의 대결이 펼쳐진다.

center
4강전 첫 경기는 온라인 BJ로 유명한 김승섭과 WCG ‘FIFA Soccer’ 국가대표 출신의 강성훈이 대결한다.
김승섭은 아디다스 챔피언십 2015에서 변화무쌍한 전술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개인기를 통한 중앙돌파뿐 아니라, 측면 크로스 활용도 능해 공격패턴을 상대가 예측하기 어렵다. 그 결과, 이번 시즌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하고 8강에서 우승후보 정세현마저 제압하는 등 물오른 기량을 과시 중이다.

한편, 강성훈은 WCG와 같은 굵직한 대회 경험에서 나오는 노련함과 충실한 기본기로 상대를 공략한다. 공격전개 시 긴 패스와 짧은 패스를 조화롭게 활용하며, 문전에서 침착함으로 높은 골 결정력을 보이고 있다. 또, 게임 컨트롤러(조이패드)에서 나오는 세밀한 조작도 강점이다.

아디다스 챔피언십 중계를 맡은 스포티비 게임즈 한승엽 해설위원은 “김승섭과 강성훈의 대결은 ‘변칙’과 ‘정석’의 대결로 요약할 수 있다”며, “상반된 성향의 두 선수가 흥미진진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첫 번째 결승 진출자가 가려지는 아디다스 챔피언십 4강 1경기는 25일 오후 2시부터 FIFA 온라인 3의 공식 홈페이지(fifaonline3.nexon.com)에서 생중계된다.
김수환 기자 ksh@